2018.06.11 (월)

  • -동두천 19.5℃
  • -강릉 15.6℃
  • 구름많음서울 20.7℃
  • 흐림대전 18.5℃
  • 대구 15.4℃
  • 울산 15.6℃
  • 흐림광주 19.0℃
  • 부산 15.6℃
  • -고창 20.6℃
  • 제주 18.5℃
  • -강화 18.4℃
  • -보은 17.2℃
  • -금산 16.0℃
  • -강진군 19.3℃
  • -경주시 15.8℃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봉안만큼이나 수목장 선호↑…어떤 변화 가져올까

수목장이 늘어나려면 비용 문제 해결돼야

장례문화는 매장문화에서 화장문화로 완전히 옮겨갔다. 한국장례문화진흥원에 따르면 2018년 1월 현재 화장률은 83.9%다. 100명 중 84명은 화장되는 셈이다.

 

2008년 화장률은 61.9%였으니 불과 10년 사이에 21%p가 올라갔다. 하지만 여전히 국토의 많은 부분을 묘지가 차지하고 있다. 다행히 이장 과정에서 조상의 유골을 수습해 화장하고, 이를 다시 봉안당에 모시기도 한다.

 

그런데 앞으로는 봉안당이 아니라 자연장이 대세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토의 지속적인 활용 측면에서 봉안당이 아닌 자연장이 효율적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장례문화진흥원이 지난해 성인남녀 20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자연장에 대한 선호도는 40.1%로, 봉안(40.5%)에 버금갔다.

 

사람들이 선호하는 자연장 형태는 골분을 나무 밑이나 주변에 뿌리는 ‘수목형(53.8%)’이 가장 높다. 이어 수목장림 30.5%, 화초형 10.4%, 잔디형 5.4% 등 순이었다.
 


위 사진은 특정 기사와 관련없음


 

수목장림 유형이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례방식이었다. 구 회장은 생전에 ‘수목장을 해달라’는 유지를 남겼고, 유족들은 구 회장을 화장한 뒤 곤지암 인근에 수목장 방식으로 안치했다. 일부 언론에서 구 회장이 화담숲에 잠든 것으로 보도됐지만 LG측은 발인 후 사실관계를 바로잡았다.

 

재벌그룹 회장의 소탈한 수목장에 감동을 받은 사람들의 수목장 문의가 부쩍 늘었다. 수목장림을 관리하는 각종 수목장 관리자들은 한결같이 “구 회장 타계 이후 수목장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수목장이 자리잡기 위해 가장 시급하게 해결돼야 할 점은 비용 문제다. 그간 수목장은 일반인들이 하고 싶어도 비용이 너무 고가인 탓에 꺼려진 것이 사실이다.

 

정부에서도 ‘비용’ 문제를 의식한 듯 정책적으로 수목장림 조성을 독려하고 나섰다.

 

현재 공동목 200~300만원, 개인목 400만원, 부부목 600만원, 가족목 800만원 정도의 가격대가 형성돼 있다.

 

수목장림이 100만원대까지 떨어진다면 일반인들도 보다 쉽게 수목장을 접할 수 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