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목)

  • 맑음동두천 30.3℃
  • 구름많음강릉 30.4℃
  • 연무서울 31.5℃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6.1℃
  • 흐림제주 24.9℃
  • 맑음강화 29.9℃
  • 구름많음보은 27.6℃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SJ news

전체기사 보기

상조 광고모델도 세대교체 바람?…권상우·최수종 ‘눈길’

신구·송해 등 연륜있는 모델도 맹활약

한류스타가 상조회사 모델이 된다? 10년 전만 해도 상상하기 힘들었던 일이다. 하지만 그것이 현실이 됐다. 상조회사 모델의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17일 상조업계에 따르면 보람상조는 최근 배우 권상우와 전속모델 계약을 맺었다. 권상우는 상조업계 최연소 모델이다. 권상우는 데뷔 이후 스타 반열에 올라 한류스타로서 이미지를 굳혔다. 상조업계에서는 권상우 모델 기용을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이고 있다. 보람상조 측은 “권상우의 젊고 힘있는 이미지를 통해 중후한 이미지로 대변되는 상조업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보람상조는 배우 전광렬을 기용해 효과를 톡톡히 봤다. 각종 사극이나 드라마를 통해 인지도가 높은 전광렬을 써서 상조하면 ‘보람상조’가 떠오르는 광고 효과를 누렸다. 하지만 이번에 권상우와 계약하면서 이미지 반전을 노리게 됐다. ▲보람그룹 최철홍 화장과 임직원들이 권상우 배우와 전속모델 조인식을 마치고 단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그간 상조업계에 젊은 모델을 쓰려는 노력은 꾸준히 있었다. 프리드라이프 또한 유진-기태영 부부를 모델로 기용해 효과를 보았다. 톱가수로 인기를 누렸던 유진, 기태영 부부를 모델로 기용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