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14.2℃
  • -강릉 15.7℃
  • 서울 14.9℃
  • 대전 17.1℃
  • 대구 16.3℃
  • 울산 16.7℃
  • 광주 16.9℃
  • 부산 16.6℃
  • -고창 16.5℃
  • 제주 18.4℃
  • -강화 14.8℃
  • -보은 16.0℃
  • -금산 15.8℃
  • -강진군 17.2℃
  • -경주시 16.2℃
  • -거제 16.6℃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전체기사 보기

LG그룹 故구본무 회장 ‘수목장’ 한다‥즐겨 찾던 곤지암 화담숲

22일 발인 화장 후 수목장으로 영면

LG그룹故구본무 회장‘수목장’한다‥즐겨 찾던 곤지암 화담숲 22일 발인 화장 후 수목장으로 영면 지난20일 숙환으로 별세한 고(故)구본무LG그룹 회장이 수목장으로 영면한다. 21일LG그룹에 따르면 고인의 생전 유지에 따라 유족들은22일 발인 후 화장을 하고 유해를 나무뿌리에 묻는‘수목장’을 검토 중이다.수목장은 자연장 중의 하나로 주검을 화장 후 뼛가루를 나무뿌리에 묻는 자연 친화적 장례 방식이다. 수목장은 땅에 묻은 뒤 골분이 자연스레 산화되면서 자연과 동화되는 대표적인 친환경 장례 방식이다. 구 회장은 자신이 평소 집무실을 벗어나 경영을 구상했던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의‘화담숲’에 묻힐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새 박사’라는 별명답게 조류를 사랑했고,또한 숲과 나무를 가꾸는 것은 즐겼다. ▲20일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본무 LG 회장 빈소 모습 ⓒLG그룹 제공 그는1995년 회장 취임 직후인1997년LG상록재단을 설립하고 생태수목원인 화담숲을 조성했다. 구 회장이 수목장을 원했던 이유도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자신의 장례식이 치러지길 바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목장은 비석 등 인공구조물 없이 유해를 묻는 나무에만 식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