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5 (화)

  •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20.3℃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20.3℃
  • 맑음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22.5℃
  • 흐림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18.1℃
  • 맑음금산 16.5℃
  • 구름많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전체기사 보기

공정위가 상조모집인 등록제를 검토하는 이유는

상조회원 유치수당 제도, 상조모집인이 일방적으로 유리

상조모집인 A씨는 최근 회사를 옮겼다. 회사를 옮기면서 자신이 관리하는 고객들까지 모두 빼서 옮겨간 회사로 데려갔다. 옮겨간 회사에서는 A씨에게 고객 유치수당을 듬뿍 안겨줬다. 이전 회사는 눈 뜨고 고객들 수십명을 뺏겼다. 하지만 손쓸 도리가 없다. A씨는 지금까지 회사를 3번 옮겼고, 앞으로도 또 옮겨갈 예정이다. “옮기면 유치수당을 받는데 당연히 또 옮겨야죠.” A씨처럼 이 회사 저 회사 옮겨다니는 상조모집인들을 겨냥해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가 상조모집인 등록제를 검토하고 있다. 상조모집인은 상조회사 영업의 첨병이다. 영업의 최전선에서 상조회원들을 모집한다. 지인영업을 포함해 동원할 수 있는 인맥을 총동원해 상조 가입자들을 늘린다. 상조상품은 보험회사 회원들처럼 고도의 관리가 필요없다. 장례행사가 발생하면, 고객들은 상조모집인이 아니라 상조회사에 전화한다. 상조모집인은 장례행사가 치러질 때 관여할 필요가 없다. 이때문에 상조모집인은 모집에만 전력투구한다. 어떻게든 1명이라도 더 모으면 회사로부터 ‘회원 유치수당’을 받는다. 문제는 상조모집인이 회사를 옮길 때 발생한다. 일부 악덕 상조모집인들은 자신이 회사를 옮길 때 자신이 유치한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