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7.6℃
  • -강릉 31.0℃
  • 흐림서울 28.5℃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5.8℃
  • 흐림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2.2℃
  • -강화 22.8℃
  • -보은 29.1℃
  • -금산 28.9℃
  • -강진군 23.4℃
  • -경주시 31.7℃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6.13 지방선거에 국회의원 재보선 12곳 실시… 42일 만에 국회 정상화

여야, 14일 지방선거 출마 의원 사직서 처리

18일 드루킹 특검·추경예산안 처리키로 합의
12곳 재보선 민주당ㆍ한국당 원내 1당 다툼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8곳에서 12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사실상 ‘미니 총선’ 수준으로 치러는 셈이다.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동시에 치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확정된 곳은 서울 노원병, 서울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 전남 영암·무안·신안 등 8곳에서 경남 김해을, 충남 천안병, 인천 남동구갑, 경북 김천 등 4곳이 추가됐다.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로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21석에서 118석, 자유한국당은 114석에서 113석으로 줄아들어 두 당의 의석수는 불과 5석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

이로 인해 12곳의 재보궐선거 결과에 따라 20대 국회 원내 1당이 바꿀 수도 있는 등 여야 정국의 향배가 갈릴 전망이어서 여야 모두 총력전을 펼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는 14일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를 이날 처리하고,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18일 처리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동철 바른미래당·노회찬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함께 회동을 갖고 이같이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여야 원내지도부의 이 같은 합의에 따라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의원 4명(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박남춘·양승조 의원, 자유한국당 소속 이철우 의원)의 사직서를 처리했다.

이날 본회의가 열리게 됨에 따라 강원랜드 채용 비리 혐의와 사학재단 비리 혐의를 각각 받고 있는 염동열·홍문종 체포동의안도 자동으로 보고됐다.

여야는 이날 합의로 42일 만에 국회 정상화와 더불어 정치권은 본격적인 6.13 지방선거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 국민 미션 어워드 수상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가 제7회 국민 미션 어워드를 수상했다. 김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CCMM 11층 영산그레이스홀에서 열린 제7회 국민 미션 어워드 시상식(주최 국민일보)에서 상조업 발전 부문 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뇌발달연구소 김일권 목사의 기도로 시작됐다. 김 목사는 “AI시대에 성도들을 더욱 현명하게 만들어달라”고 기도했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수상자분들은 대단한 분들”이라면서 “여러분이 잘돼야 국민일보도 잘된다”고 격려했다. 국민 미션 어워드의 심사를 맡은 크로스웨이 성경연구의 박종구 목사는 심사평을 통해 “성경에 의한 경영, 실천 윤리, 역사성, 창의성, 신뢰성 등 5가지 부문에 역점을 두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박종화 국민문화재단 이사장은 “마음이 벅차다”면서 “저는 한번도 못 받아본 상”이라는 가벼운 농담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 이사장은 “국민 미션 어워드는 예수님이 상을 주시는 것이고, 국민일보는 대행할 뿐”이라고 몸을 낮췄다. 시상은 박종화 이사장과 박종구 목사, 변재운 사장이 나서서 각각 9팀씩 시상했다.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는 “제7회 국민미션어워드에서 상조업 발전 부문을 수상해 큰 영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