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1 (화)

  • -동두천 22.2℃
  • -강릉 15.9℃
  • 연무서울 22.0℃
  • 흐림대전 25.3℃
  • 흐림대구 22.7℃
  • 연무울산 19.5℃
  • 박무광주 21.0℃
  • 연무부산 20.5℃
  • -고창 21.4℃
  • 흐림제주 22.5℃
  • -강화 20.5℃
  • -보은 24.6℃
  • -금산 22.7℃
  • -강진군 18.3℃
  • -경주시 22.8℃
  • -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정치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 개선되는 南北관계 호평하고 나서

김두관 의원, 김 후보 방문해 덕담 및 격려


▲김재무 더불어민주당 광양시장 후보


김재무 더불어민주당 광양시장 후보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내린 풍계리 핵실험 폐기와 핵실험 중단 및 ICBM 발사중단 결정을 높이 평가했다.

 

김 후보는 지난달 21북한의 핵실험장 폐기와 중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결정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위대한 첫 걸음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김 후보는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가 지난달 20일 내놨던 이러한 결정에 대해 실질적 핵동결 조치로 보았다.

 

또한 김 후보는 지난달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을 높이 평가하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후보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휴전협정이 종전협정으로 대체되고, 북미수교를 이루면 우리는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날 뿐 아니라 남북 경제협력의 장을 통해 세계적인 경제국가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후보는 한반도의 평화정착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되고, 결국 광양시 경제성장으로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김 후보는 광양 컨테이너항에서 원산, 함흥을 거쳐 러시아, 중국으로 가는 북방경제의 전초기지로서 광양항의 미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후보는 광양시장 후보로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첫 신호탄이 된 북한의 핵실험 중단 조치를 다시 한번 환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부호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후보와 연일 합동유세를 이어가며 지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김 후보의 선거사무실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 갑)이 전격 방문해 김 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김 의원은 지방자치 25년 역사에서 우여곡절을 겪고 이정도 자리를 잡았다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측면에서 민선 7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김 후보가) 광양시민의 선택을 받으실 것 같고, 그래서 국정과 도정과 시정이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김재무) 후보를 선택해줄 것이라고 덕담을 건냈다.

 

김 후보는 김 의원의 덕담과 격려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활기찬 선거운동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부부·자녀·가정 달라지는 부부 회복캠프 열린다 “아내 성화로 억지로 참여했는데 안 했더라면 평생 후회할 뻔 했습니다.”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우리 애들 결혼하게 되면 결혼예비학교 부부세미나에 꼭 참여토록 할거예요.” “전에는 남편 때문에 내가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이제는 나 때문에 남편이 얼마나 힘들었을까를 알게 되었습니다.” 열릴 때마다 부부와 커플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진행되는 1박2일 부부 캠프가 오는 26일 경기 가평 오륜 빌리지에서 열린다. ▲1박2일 부부 캠프를 진행할 전문가,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 이번 부부 캠프에는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이 참석해 보다 전문적으로 진행된다. 박성덕 원장은 ‘부부 사랑과 갈등 해결’을 주제로 참석자들에게 다가선다. 박 원장은 EBS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우리아내가 달라졌어요 등에 출연했으며, 연리지 가족부부 연구소에서 일했다. 또한 용인 정신과 전문의로 일하기도 했다. 박남석 소장은 상담 전문가로 SBS 부부솔루션 부부치료사, 채널A tv부부 심리치료사로 출연했다. 치유상담 대학 대학원 가족상담학 석사로 2017년도 국회 교육문화관광위원회 가정사역 대상을 수상했으며, 횃불 트리니티 대학원 부부사역자 강사, 총신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