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6.6℃
  • 맑음강릉 19.6℃
  • 연무서울 15.3℃
  • 맑음대전 16.8℃
  • 구름조금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8.9℃
  • 맑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우리공화당·친박신당·기독자유통일당 비례명단 발표…朴메시지 감안 안해

자리 나눠먹기식 비례명단 공천에 당원들 ‘부글부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탄핵 무효 등을 외치는 친박계 정당인 우리공화당과 친박신당,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기독자유통일당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 발표됐다. 하지만 이 정당들이 박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낸 “통합하라”는 메시지에 제대로 호응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부호가 붙는다. 일부 당원들은 상위순번에 태극기 집회 등에 공이 없는 무명(無名) 후보들이 배치된 데에 불만을 품는 등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홍문종 대표가 이끄는 친박신당은 26일 비례대표 후보자 9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을 살펴보면 1번 장정은 전 국회의원, 2번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 3번 이화용 개헌저지운동본부장, 4번 이세창 전 미래통합당 중앙위 부의장, 5번 김한나 연평해전 고(故) 한상국 중사 부인으로 각각 결정됐다. 이어 6~9번에 오경훈 전 서울대 총학생회장, 이경자 공교육살리기 학부모연합 대표, 유한진 당 국제대변인, 이숙연 전 종로구의회 부의장이 등이 배치됐다. 조원진 대표가 이끄는 우리공화당 또한 이날 20명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후보 1번에는 최혜림 우리공화당 대변인, 2번에는 ‘친박 좌장’ 서청원(8선·화성시갑) 의원이, 3번은 인지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