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조금강릉 17.3℃
  • 연무서울 14.6℃
  • 연무대전 16.6℃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20.1℃
  • 연무광주 16.4℃
  • 구름조금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7.0℃
  • 맑음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8.5℃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20.1℃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상조업계, 다시 신발끈 조여야…무한경쟁시대 도래

차별화된 상품·세밀한 접근으로 고객 감동 이끌어내야

지난1월24일로 상조업체 자본금 증자시한이 지나면서 상조업계가 새롭게 재편됐다.상조업계와 공정위가 머리를 맞댄 결과‘상조대란’우려는 찻잔 속 태풍으로 끝났다.공정위에 따르면 자본금15억 미만 상조업체 소비자 규모는2만2천여명으로 전체 상조 소비자540만명의0.4%에 불과하다. 상조업체 거의 대부분이15억원으로 자본금을 증자하면서 상조업계 앞에는 다시 무한경쟁시대가 도래하고 있다.이제 허약한 군소업체는 도태되고 견실한 업체만 남아 진검승부를 벌이게 됐기 때문이다. 상조업계의 고민은‘무엇으로 고객 감동을 이끌어낼 것인가’하는 점이다.이 고민은 궁극적으로‘어떤 상품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할 것인가’라는 물음에 맞닿아있다. 상조업계의 첫 번째 돌파구는‘결합상품’이었다.전자제품이나 안마의자 등을 상조와 결합해서 판매하며 재미를 보았다. 특히 대명스테이션의 경우 삼성 전자제품을 결합해서 판매한 덕분에 해마다10%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순식간에 중견 상조업체로 거듭났다.이에 거의 모든 상조업체들이 결합상품을 도입하며 결합상품은 상조시장의 트렌드가 됐다. 상조의 특성상 행사가 일어나야만 매출로 잡힌다는 점을 감안해 상조업계는 웨딩과 크루즈 서비스를 도입해 매출 집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