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14.2℃
  • -강릉 15.7℃
  • 서울 14.9℃
  • 대전 17.1℃
  • 대구 16.3℃
  • 울산 16.7℃
  • 광주 16.9℃
  • 부산 16.6℃
  • -고창 16.5℃
  • 제주 18.4℃
  • -강화 14.8℃
  • -보은 16.0℃
  • -금산 15.8℃
  • -강진군 17.2℃
  • -경주시 16.2℃
  • -거제 16.6℃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서울시, ‘선금·자재·장비 이력관리’로 공사대금 체불 막는다

원도급사가 하도급사에 선금 및 기성금을 제때 주어도 건설근로자가 받아야 할 임금을 떼이거나 자재·장비대금을 못 받아 체불이 발생하는 경우가 끊이지 않고 있다.2017년 총 165건의 체불신고 중 장비대금 체불이 73건(44.3%), 공사대금 체불이 22건(13.3%)이다. 공사대금 체불에 장비대금이 일부 포함되어 있어 체불신고의 50% 이상을 장비대금 체불이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서울시는 하도급사의 현금 인출을 제한하여 자재·장비 업체에 하도급 선금을 직접 지급하는 ‘선금이력관리’ 제도를 ‘대금e바로’를 통해 시행한다고 밝혔다.시는 2012년부터 건설업계의 고질적 병폐인 건설근로자의 임금 및 자재·장비업체의 대금 체불을 예방하기 위해 원·하도급 대금, 자재·장비 대금, 근로자 임금을 직접 지급하는 ‘대금e바로’를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다.‘선금이력관리’ 제도는 선금지급 이력을 관리하여 원·하도급사로 조기 지급된 선금이 지급 목적인 장비대금 지급, 자재확보 등 계약 목적달성을 위한 용도로 사용되지 않고 다른 용도로 사용되어 임금 및 자재·장비 대금 체불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하도급사의 선금을 대금e바로의 일반계좌로 지급하여 현금인출이 가능했던 기존 방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