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4.6℃
  • 흐림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5.5℃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4.8℃
  • 흐림울산 5.2℃
  • 흐림광주 8.1℃
  • 구름조금부산 5.6℃
  • 흐림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9.4℃
  • 흐림강화 5.6℃
  • 맑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5.8℃
  • 흐림강진군 7.7℃
  • 흐림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정성호·김영진·김남국 ‘7인회’, “이재명 정부서 임명직 안 맡아”

“갑자기 지지율 떨어져서 발표한 거 아니다”

【STV 박상용 기자】더불어민주당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최측근인 ‘7인회’가 24일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국민의 선택 없는 임명직은 일체 맡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최측근 그룹이 나서서 백의종군을 선언한 셈이다. 민주당 김영진 사무총장과 정성호·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 등 7인회 소속 현역 의원 6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라면서 이처럼 말했다. 이들은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며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한다. 오롯이 능력 중심의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 연휴를 목전에 두고 이 후보의 지지율이 정체에 빠지고 위기에 봉착하자 측근들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7인회의 좌장인 4선 정성호 의원은 질의응답을 통해 “초기부터 우리는 늘 특권적 자리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가졌고, 경선캠프에서도 핵심적 자리를 맡지 않았다”며 “그런 연장선상에서 선언한 것이지, 갑자기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