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흐림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4.2℃
  • 흐림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靑,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논란 일파만파

‘백신 안 급해’ 친정부 발언만 하던 인사

URL복사
[STV 박상용 기자] 청와대가 코로나19 방역을 전담하는 방역기획관에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임명한 것이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하고 있다.
 
기 교수의 과거 친정부 발언과 이력이 조명되면서 ‘코드 인사’라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됐고, 현재 방역을 총괄하는 질병관리청(질병청) 위의 ‘옥상옥’이라는 문제점도 거론된다.
 
청와대는 기 기획관 임명에 대해 ‘방역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백신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린 시점에서 ‘백신 수급이 급하지 않다’고 발언했던 기 기획관 임명이 경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는 지난 16일 개각을 통해 방역기획관 직을 신설하고 기 교수를 전격 임명했다.
 
하지만 기 교수는 지난해 11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부가 백신 구입에서 여유를 가지는 이유가 뭐냐'는 질문을 받자 “한국은 지금 일단 환자 발생 수준으로 봤을 때 (백신 구매가) 그렇게 급하지 않다. 다른 나라가 예방 접종을 먼저 해 (역작용 등의) 위험을 알려주는 것은 고마운 일”이라고 발언했다.
 
기 교수는 “백신 확보 문제는 정부가 잘못한 부분이 아니다”라면서 친정부 발언을 늘어놓아 문제가 됐다.
 
야당은 기 교수의 발언을 문제 삼아 ’방역을 교란했던 사람을 방역 핵심으로 세웠다‘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한 야당은 기 교수의 남편이 지난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던 사실을 언급하고 ’보은‘ 성격의 인사라는 지적도 내놓았다.
 
논란이 거세지자 청와대는 방역의 전문성 및 소통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 기획관을 임명했다고 진화에 나섰다. 기 기획관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방역을 주로 맡고, 백신은 담당자가 따로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 기획관의 임명을 두고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

더보기
성공한 공직자,김동현의 순수 에세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 지성적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에세이로 주목받는 책 30여 년 동안 고위공직에 몸담았던 김동현(전,한국지방재정공제회)이사장이 1급 고위 관리관으로 퇴직한 이후, 자연인으로 쓴 순수 휴머니즘 에세이들을 묶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의 첫 신간을 출간해 출판계는 물론 공직사회에서도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동현 전 이사장은 기성 문예에 등단한 정식 작가는 아니지만, 수필 문학가가 문학성, 즉 예술성을 지향하며 쓴 수필 이상의 에세이 맛을 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록 예술성을 지향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지성적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에세이로 주목받고 있다. 김동현 에세이를 읽은 사람들은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에세이 성격을 띄었으며 김 이사장의 풍부한 독서의 바탕이 독자들이 미처 읽지 못한 또는 읽었지만 까맣게 잊고 있는 책의 교훈적 내용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에서 찾을 수 있다. 공직자, 공직을 꿈꾸는 이들에게 필독서로 추천 저자가 행정고시 출신으로 고위공직에 오른 사람이라고 하여 글을 잘 쓰는 게 아니다. 에세이를 쓰는 감성과 얼마간 문장 다루는 솜씨를 갖춰야 호소력 있는 에세이가 나오는데 김 이사장은 그러한 선입견을 깨고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