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8 (목)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5.4℃
  • 흐림서울 24.4℃
  • 대전 21.7℃
  • 대구 18.5℃
  • 울산 19.0℃
  • 광주 17.2℃
  • 부산 18.7℃
  • 흐림고창 18.1℃
  • 흐림제주 20.5℃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SJ news

상조·장례업계, 미래 대비해야 희망있다

4차 산업혁명 대비…모바일 시대 적응해야


4차 산업혁명 물결이 온 세계를 뒤덮고 있는 가운데 상조·장례업계도 혁신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기술, 드론, 자율주행차, 가상현실(VR) 등이 주도하는 차세대 산업혁명이다.

 

미국에서 등장한 IT공룡 TGIF(트위터·구글·아이폰·페이스북)의 활약에 힘입어 4차 산업혁명은 한껏 달아오르는 모양새다. 여기에 온라인 공룡 아마존이 기존의 산업군을 집어 삼키며 ‘아마존드’(Amazonned·아마존에 의해 점령당한다)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냈을 정도다.

 

이에 상조·장례업계도 서둘러 4차 산업혁명에 적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에 적응하지 못한 사업자들은 도태될 것이라고 강하게 우려하고 있다.


 


우선 상조·장례업계에도 IT기술을 접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상주와 장례식을 논의할 때 태블릿PC 등을 이용해 장례식 과정과 상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면 신뢰도가 높아질 수 있다.

 

이때 태블릿PC를 통해 장례식 과정을 담은 동영상 등을 제공하면, 유족의 이해도도 높아진다.

 

장례식 전후의 상황에도 IT기술이 접목될 수 있다. 장례식의 예법이나 자세, 태도, 준비물품 등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유족이 이를 어려워할 경우 관련 정보를 유족의 휴대폰으로 직접 전송해 안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화장 방법이나 장지를 정할 때도 IT기술이 요긴하게 쓰일 수 있다.

 

다양한 화장장이나 장지를 유족에게 제시할 때 가격이나 조건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 방법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태블릿PC나 노트북을 통해 제공할 수 있다.

 

상조·장례업계에서는 이미 해마다 고인의 기일에 맞춰 유족에게 문자서비스를 하고 있다. 이 또한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서비스라 할 수 있다. 새로운 정보산업화 물결에 맞춰 적응해 나간다면 상조·장례업계의 미래도 결코 어둡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