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4.8℃
  • 연무서울 1.6℃
  • 대전 4.6℃
  • 연무대구 7.4℃
  • 연무울산 8.9℃
  • 연무광주 6.8℃
  • 연무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0.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7.8℃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정치

부천 중흥마을 아파트 주민들, 푸르지오 시티 공사로 인해 소음·분진 피해 심각

“원점에서 공사 재검토해야”

철거공사에 15층 아파트 흔들려 주민불안 일상생활 어려워

경기 부천 중동의 신중동역 인근에 신축 중인 주거복합타워 ‘푸르지오 시티’ 공사로 인한 소음과 분진 피해가 심각해 인근 주민들이 큰 곤란을 겪고 있다. 피해를 입은 인근 지역주민들은 “공사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푸르지오 시티는 지하철 7호선 신중동역과 완전히 맞닿아있다. 이 쇼핑몰은 지하철역과 연결될 예정이라 입지조건으로는 최상이다. 그러나 공사 과정에서 인근 중흥마을 극동두산 아파트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끼치고 있다.

푸르지오 시티와 아파트의 거리가 불과 17미터(울타리 기준)에 불과한 중동 중흥마을 극동두산 아파트 주민들은 공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분진과 소음으로 인한 직격탄을 맞고 있다. 푸르지오 시티가 완공될 경우 일조권과 조망권의 침해까지 예상되는 상황이라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공사기간 소음·분진 피해와 함께 일조권, 조망권도 침해
 
아파트 주민 B씨는 “소음도 그렇고 건물을 무너뜨리면서 진동도 심해서 고층에 사시는 분들은 어떻게 되지 않을까 불안감이 있다”면서 “공사가 시작되고 난 후 창문을 열어서 환기를 한 번도 못했다”고 말했다.

푸르지오 시티 공사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진행되기 때문에 주민들이 마음 편히 쉬기도 힘든 상황이다. 저층 세대주 C씨는 출가한 딸이 출산준비를 위해 친정에 왔다가 공사로 인한 소음으로 놀라 안전한 다른 장소로 이동하기도 하는 등 주민 불편이 도를 넘고 있다.

B씨는 “샤시를 교체한지도 얼마 안됐는데 (분진으로 인해)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샤시가 뿌해졌다”고 피해상황을 털어놓았다.


공사장과 아파트의 거리는 불과 17미터 위험 그 자체

주민 D씨는 “원래 공사 소음이 큰데다 토요일 같은 경우 늦잠도 자야하는데 8시 전부터 공사하니까…(고통스럽다)”면서 “야간 일을 하고 와서 오전에 쉬려고 해도 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아파트 주민들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시청이랑 주민센터, 푸르지오 시티 현장철거소장 등에게 민원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들은 “적법절차에 의해 공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주민들은 고통스러워했지만 “법적인 문제가 하나도 없으니 건설사랑 협의를 봐야한다. 허가 내준 것에는 문제가 없다”는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푸르지오 시티 측은 이달 21일부터 2주 동안 걸쳐 발파작업에 들어가겠다고 공지한 상태이나 발파작업을 시작도 안한 15일 현재도 공사로 인해 쿵 소리와 함께 각 세대마다 엄청난 진동이 수차례 느껴지는 등 입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푸르지오 시티 자리, 원래 공원부지였다.


입주민 E씨는 건설사측에서 완전한 안전조치가 확보되지 않는 상태에서 발파작업을 강행하다 아파트가 붕괴되는 상황이 닥칠까 두렵다며 전 입주민이 공포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공사현장과 아파트의 거리가 불과 17미터정도 밖에 안 되기 때문에 불안감이 더 클 수밖에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매일 피해를 겪고 있는 주민들은 공사 허가권자인 부천시를 비롯해 누구도 공사에 대해 책임 있는 설명을 해주지 않는다며 분노하고 있다.


아파트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공사의 원점 재검토다. 공사를 당장 중단하고, 가장 현실적으로 직접피해를 보고 있는 입주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검증하여 입주민들의 일상생활에 불안감과 불편함이 없게 해 달라는 것이다.

푸르지오 시티 공사부지에 대해 잘 알고 있는 F씨는 “푸르지오 시티 자리가 원래 공원부지였다”면서 “푸르지오 시티가 들어설 게 아니라 공원이 되는 게 맞다”면서 공사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극단서울, 라이브 국악연주와 함께 하는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 공연 극단서울이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을 10일부터 13일까지 광화문아트홀에서 공연한다고 4일 밝혔다.서울은 1995년 창단된 아동·청소년 극단으로 국내에서 매년 2회의 정기공연과 특별공연을 진행해 왔다. 2019년 선보일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은 고구려의 평강공주와 바보온달 이야기를 다뤘다. 줄거리는 어릴 적 너무 자주 울어 아버지 평원왕으로부터 크면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낸다는 말을 듣고 자란 평강공주가 성인이 되어 정략결혼을 거절하고 바보 온달을 찾아 결혼하게 되는 내용이다. 온달에게 시집 간 평강공주는 온달을 열심히 공부시키고 무예를 수련시켜 고구려의 장군으로 만든다. 극단서울은 평강의 강한 의지와 현명함은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며 지금까지도 구전, 책 그리고 영화로도 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특히 극단서울은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이 성인배우가 아닌 미래 문화를 책임질 주역인 아동, 청소년들이 배우가 되어 공연을 펼친다는 것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역사의 이야기를 세계 공용어인 영어로 공연하고 국악 라이브 연주가 곁들여져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극단서울은 2005년부터 ‘세계 속의 극단서울’이라는 슬로건 아래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