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17.5℃
  • -강릉 26.2℃
  • 박무서울 18.9℃
  • 박무대전 21.4℃
  • 연무대구 22.5℃
  • 박무울산 24.2℃
  • 박무광주 22.0℃
  • 연무부산 22.3℃
  • -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2.7℃
  • -강화 17.9℃
  • -보은 19.5℃
  • -금산 20.3℃
  • -강진군 21.5℃
  • -경주시 22.4℃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환경부,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토론회 개최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6월 7일부터 12일까지 동남·호남·수도권 지역을 순회하면서 ’국가지속가능발전목표(이하 K-SDGs)‘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견인할 K-SDGs의 수립에 앞서, K-SDGs의 국민 이해도를 높이고 수립 과정에서 국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란 2015년 9월에 유엔 총회에서 채택되어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하는 빈곤종식, 양성평등 등의 인류 공동 17개 목표다. 

K-SDGs는 이를 바탕으로 국가균형발전, 남북간 평화, 저출산고령화 대비 등 우리 상황에 맞는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토론회는 6월 7일 동남권에서 시작하여 호남권과 수도권 순으로 2시간 동안 열린다. 

동남권에서는 창원시 의창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6월 7일 목요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호남권에서는 광주광역시 서구 영산강유역환경청 대회의실에서 6월 8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열린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시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대강당에서 6월 12일 화요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토론회는 환경부 지속가능발전위원회의 K-SDGs 수립의 의의와 수립과정의 발표를 시작으로 전문가, 지역시민 7~8명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로 마무리된다. 

동남권, 호남권, 수도권은 각각 ‘지속가능한 소비·생산과 생태계’, ‘지속가능한 물·기후·에너지’, ‘지속가능한 평등권과 보건·인권’에 초점을 맞추어 토론을 진행한다. 

한편, 환경부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K-SDGs 수립과정에서 모든 국민의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지속가능발전포털에 이해관계자 그룹(이하 K-MGoS) 참여 체계를 운영하고 있으며, 참여자 모집은 기한없이 계속 진행된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정리된 의견은 K-SDGs에 반영될 예정이며, 지속가능발전포털에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그간 환경부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K-SDGs 수립을 위해 민·관·학 전문가 작업반과 국민을 대표로 K-MGoS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K-SDGs 수립을 위한 보고서 초안을 작성하는 전문가 작업반은 23개 관계 부처로부터 전문가를 추천받아 구성했으며, 최종적으로 192명이 위촉되어 빈곤종식, 양성평등 등 14개 작업반으로 나뉘어 보고서가 작성되고 있다. 

K-MGoS의 역할은 전문가 작업반이 마련한 K-SDGs 보고서 초안에 대해 국민 각계각층을 대변하는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며, 4월 30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아오고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 K-SDGs의 세부목표와 지표가 설정될 예정이며, 각각의 세부목표 및 지표에 대한 2030년 목표값 및 이행계획이 올해 말까지 수립되어 확정될 예정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K-SDGs는 국민이 직접 참여하여 만드는 2030년까지의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번 권역별 토론회로 많은 국민이 K-SDGs를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