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전체기사 보기

서울대병원 졸피뎀 중복처방 심각···"2126일치 처방도"

최근 2년간 졸피뎀 10㎎을 처방받은 환자 중 중복처방일수 7일을 초과한 경우가 10명 중 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방기간의 3배에 달하는 졸피뎀을 처방한 경우도 확인됐다.불면증 치료에 널리 쓰이는 졸피뎀은 의사 처방을 받아야만 구입할 수 있는 전문 의약품이다. 신체적·정신적 의존성을 야기할 수 있어 향정신성의약품, 즉 의료용 마약류로 분류돼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2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서울대학교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졸피뎀 10㎎을 처방받은 환자 8027명 중에서 중복처방일수가 7일을 초과하는 환자는 3255명(40.5%)에 달했다.중복처방이란 병원에 내원해 특정 기간동안 복용할 졸피뎀을 처방받았지만 약이 떨어지기 전에 다시 처방받는 경우를 말한다.중복처방일수가 7일을 초과한다는 것은 치료에 필요한 약의 정량보다 7알 이상을 여분으로 더 보유할 수 있다는 뜻이 된다. 실제 치료기간이 끝났지만 남아있는 졸피뎀은 환자가 오남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한 환자는 처방기간은 719일인데 실제로는 2126일치나 처방받은 경우도 있었다. 이는 5년하고도 301일을 하루도 거르지 않고 꼬박 복용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