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5 (화)

  • -동두천 21.1℃
  • -강릉 21.6℃
  • 맑음서울 21.5℃
  • 박무대전 21.4℃
  • 대구 21.6℃
  • 울산 20.1℃
  • 박무광주 20.0℃
  • 부산 19.8℃
  • -고창 20.2℃
  • 제주 19.6℃
  • -강화 20.7℃
  • -보은 19.9℃
  • -금산 19.1℃
  • -강진군 19.4℃
  • -경주시 20.3℃
  • -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치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한국 민주주의 100년, 세계적 물음에 답하다’

3·1운동부터 촛불까지 이어진 한국 민주주의 100년 역사를 살펴보고, 촛불항쟁으로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내외적 물음에 답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6·10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6월 7일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한국 민주주의 100년, 세계적 물음에 답하다’이다. 한국에서는 정부수립 후 60년 동안 4.19혁명, 6.10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촛불항쟁 등 여러 차례의 대규모 민주항쟁이 일어났고, 그 중 4.19, 6.10, 촛불 세 차례나 권위주의 정치를 종식시키고 부패한 정치권력에 책임을 묻는 데 성공했다. 특히 평화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한 촛불항쟁 이후, 세계 한국학관련 학회에서는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이 주요한 연구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 민주화운동은 독재에 대한 저항을 넘어 민주공화국을 실현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실천의 과정이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3.1운동에서 촛불까지 이어지는 100년의 실천을 살펴보고 미래 100년을 설계하고자 한다”고 토론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기조발언을 맡은 정해구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도 “내년 2019년에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시점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지난 민주화운동과 2016~17년 촛불항쟁의 의미를 되짚어보고 앞으로 전개될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을 계획하고 전망하는 의미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학술 심포지엄은 ‘한국에서 민주공화국 수립을 위한 민주항쟁을 지속적으로 가능하게 한 것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서 출발한다. 김정인 교수(춘천교대)는 ‘한국 민주주의, 어디서 왔는가?’를 주제로 하는 발제문에서 ‘지금까지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연구에서는 민주주의가 서구에서 도입 혹은 이식 되었다는 ‘외삽론’이 주류를 이루었다’고 분석하고, ‘민주주의가 곧 서구의 것이라는 외삽론의 영향으로 역사적 존재로서 한국 민주주의를 마주하지 못하는 한계’를 지적한다. 이어 19세기 이래 형성되어 온 만민평등의 문화, 저항 운동의 문화, 집단민주주의 등과 같은 민주주의의 전통과 특징을 조명할 예정이다. 

‘한국 민주주의 100년의 역사, 4번의 민주혁명’을 주제로 발제를 맡은 김동택 교수(서강대)는 “한국 민주주의의 유의미한 발전과 확산은 반복된 전국적인 대규모의 항쟁을 통해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4.19혁명, 6.10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촛불항쟁에 대한 분석을 통해 ‘항쟁을 통한 민주화의 반복’이라는 ‘경로 의존적인 한국적 경험’에 대해 설명한다. 

신진욱 교수(중앙대)는 ‘왜 지금, 한국의 민주주의인가?’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한국의 민주주의의 경험이 세계 민주주의에 주는 함의를 찾는다. 신 교수는 “촛불집회를 통해 광범위한 시민층이 정치참여의 경험을 공유하고, 공공성과 민주성을 방어하고 강화하는 시민적 힘의 성장을 경험”한 것을 한국 민주화의 가장 큰 특수성 중 하나로 꼽았다. 그는 “한국의 민주주의는 단계적으로 공고화된 것이 아니라 전진과 역진을 거듭하는 불확정적 역사적 과정을 거치면서 문제와 장애를 해결해 왔다”고 설명하며 “민주주의의 퇴행 위기를 겪고 있는 서구 국가들에게는 한국의 민주화 경험이 중요한 메시지를 던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제발표가 끝나고 진행되는 종합토론에서는 정근식 교수(서울대)의 사회로 3명의 발제자와 더불어 이관후 교수(서강대), 정용욱 교수(서울대), 이영재 교수(한양대), 이나미 교수(한서대)가 패널로 나서는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한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6.10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학술토론회와 더불어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은 6월 10일(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개최되며, 남산-남영동 일대의 민주화운동 현장을 탐방하는 ‘민주, 인권, 평화와 만나는 1987 남산~남영동 길을 걷다’ 프로그램은 6월 9일(토)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31주년 행사의 자세한 정보는 6월항쟁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핵심 동력인 민주화운동 정신을 국가적으로 계승·발전시켜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법률 제6495호, 2011년 7월 24일)이 제정되었다. 기념사업회는 이 법에 의해 설립된 특수법인으로,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는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