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9 (화)

  • -동두천 20.2℃
  • -강릉 16.8℃
  • 흐림서울 20.5℃
  • 박무대전 20.6℃
  • 박무대구 21.3℃
  • 박무울산 21.5℃
  • 박무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1.7℃
  • -고창 21.1℃
  • 흐림제주 19.9℃
  • -강화 18.7℃
  • -보은 19.8℃
  • -금산 18.8℃
  • -강진군 21.0℃
  • -경주시 20.4℃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서울시, 우리 동네 ‘그린 인테리어 사업장’ 육성 나선다

서울시가 단열 창호, 단열재교체 등 일부 시공만으로도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 활성화를 위해 ‘그린 인테리어 사업장’ 육성에 나선다. 

인테리어 사업자에게 친화경 자재사용, 건물에너지효율화 사업 중요성·시공법 등을 무료로 교육하고 하반기 시공실적과 시민 만족도를 평가해 우수 업체에게 ‘인증마크’도 부여한다. 

우수업체에 선정되기 위해서는 최소 2회 차 교육을 수료해야 한다. 시공실적은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지원사업에 참여한 건을 기준으로 산정한다.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지원사업은 연 150억원 규모로 건물·주택의 에너지효율화 시공 시 저리·장기로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택부문은 최대 1500만원까지 건물부문은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시는 시민들이 친환경에너지효율화사업을 추진할 때 우수 시공업체에 문의할 수 있도록 서울시 홈페이지에 우수업체를 게시하는 혜택을 준다. 수료증도 발급한다. 

시는 교육을 수료한 업체가 그동안 공사 비용이 부담돼 시공을 하지 못하는 시민에게 ‘서울시 건물에너지효율화 융자지원사업’을 안내하고 건물에너지효율화 사업을 확산시키는 홍보대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올해 3회 차에 걸쳐 총 10회의 무료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중 1회차 교육은 29일(화) 19시 도봉구청을 시작으로 4개 권역을 순회한다. 현업에 종사하는 인테리어 사업자들이 교육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저녁 시간에 시작한다. 

1차 교육은 친환경자재를 주제로 4회, 2차는 에너지효율화 시공법을 주제로 4회, 3차는 국제 에너지효율화 동향 등 전문가 집중교육을 주제로 2회 진행한다. 

교육은 사전신청 없이 해당 일시에 지정된 교육장에서 현장등록하면 된다. 인테리어 사업자 외에도 친환경 인테리어에 관심 있는 시민, 대학생 등 모두 참석 가능하다.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문의는 (사)한국건물에너지기술원, 서울시 녹색에너지과로 하면 된다. 

신동호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간단한 실내공사만으로 친환경자재의 유익함과 에너지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우리 동네 그린 인테리어 사업장을 육성해 녹색산업 활성화와 서울시 건물에너지효율화 확산의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