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22.8℃
  • -강릉 16.4℃
  • 흐림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3℃
  • 흐림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19.6℃
  • -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19.1℃
  • -강화 18.2℃
  • -보은 18.1℃
  • -금산 20.2℃
  • -강진군 22.3℃
  • -경주시 16.7℃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LG그룹 故구본무 회장 ‘수목장’ 한다‥즐겨 찾던 곤지암 화담숲

22일 발인 화장 후 수목장으로 영면

LG그룹 구본무 회장 수목장’ 한다즐겨 찾던 곤지암 화담숲

22일 발인 화장 후 수목장으로 영면

 

 

지난 20일 숙환으로 별세한 고(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수목장으로 영면한다.

 

21일 LG그룹에 따르면 고인의 생전 유지에 따라 유족들은 22일 발인 후 화장을 하고 유해를 나무뿌리에 묻는 수목장을 검토 중이다수목장은 자연장 중의 하나로 주검을 화장 후 뼛가루를 나무뿌리에 묻는 자연 친화적 장례 방식이다.

 

수목장은 땅에 묻은 뒤 골분이 자연스레 산화되면서 자연과 동화되는 대표적인 친환경 장례 방식이다.

 

구 회장은 자신이 평소 집무실을 벗어나 경영을 구상했던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의 화담숲에 묻힐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새 박사라는 별명답게 조류를 사랑했고또한 숲과 나무를 가꾸는 것은 즐겼다.
 

 

 

▲20일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본무 LG 회장 빈소 모습 ⓒ LG그룹 제공


 

그는 1995년 회장 취임 직후인 1997년 LG상록재단을 설립하고 생태수목원인 화담숲을 조성했다.

 

구 회장이 수목장을 원했던 이유도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자신의 장례식이 치러지길 바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목장은 비석 등 인공구조물 없이 유해를 묻는 나무에만 식별을 남기는 방식으로 자연 환경 훼손을 최소화 하는 친환경 장례방식이다.

 

후손들 입장에서도 묘지나 납골당보다 장지 관리도 용이하며다소 가벼운 마음으로 고인이 묻힌 나무나 숲을 찾아갈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최근에는 일반인들도 수목장을 크게 선호하고 있다. 2015년 통계청의 장례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장 후 자연장은 45.4%화장 후 봉안(39.8%)보다 5.6%p 높았다.

 

하지만 다소 고비용으로 인해 일반인들은 수목장에 여전히 부담을 느끼고 있다장례업계에서는 구 회장의 자연장을 계기로 일반인들의 수목장 부담감도 다소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장례업계 전문가는 사회 저명인사인 구 회장이 자연장을 선택함에 따라 일반인들 사이에서 수목장에 대한 인지도가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 국민 미션 어워드 수상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가 제7회 국민 미션 어워드를 수상했다. 김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CCMM 11층 영산그레이스홀에서 열린 제7회 국민 미션 어워드 시상식(주최 국민일보)에서 상조업 발전 부문 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뇌발달연구소 김일권 목사의 기도로 시작됐다. 김 목사는 “AI시대에 성도들을 더욱 현명하게 만들어달라”고 기도했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수상자분들은 대단한 분들”이라면서 “여러분이 잘돼야 국민일보도 잘된다”고 격려했다. 국민 미션 어워드의 심사를 맡은 크로스웨이 성경연구의 박종구 목사는 심사평을 통해 “성경에 의한 경영, 실천 윤리, 역사성, 창의성, 신뢰성 등 5가지 부문에 역점을 두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박종화 국민문화재단 이사장은 “마음이 벅차다”면서 “저는 한번도 못 받아본 상”이라는 가벼운 농담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 이사장은 “국민 미션 어워드는 예수님이 상을 주시는 것이고, 국민일보는 대행할 뿐”이라고 몸을 낮췄다. 시상은 박종화 이사장과 박종구 목사, 변재운 사장이 나서서 각각 9팀씩 시상했다.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는 “제7회 국민미션어워드에서 상조업 발전 부문을 수상해 큰 영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