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3 (목)

  • -동두천 10.5℃
  • -강릉 10.4℃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2.6℃
  • 맑음부산 13.5℃
  • -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3℃
  • -강화 13.0℃
  • -보은 11.9℃
  • -금산 11.4℃
  • -강진군 14.4℃
  • -경주시 14.7℃
  • -거제 14.0℃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충남연구원, 충남 문화예술교육정책 활성화 위해 머리 맞대

충남도의 문화예술교육정책 진흥을 위한 전략과 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장이 열렸다. 충남연구원이 충남도와 공동으로 2일 충남도서관(내포 신도시)에서 ‘충남의 문화정책 진흥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미나는 정부가 발표한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2018~2022)’에 발맞춰 충남의 문화예술교육 중장기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김재경 본부장은 지역문화예술교육정책의 체계성 확보를 강조하면서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2018~2022)'의 지역 기반 생태계 구축, 수요자 중심 교육 다각화, 문화예술교육 기반 고도화의 추진 전략을 소개했다. 

인천문화재단 손동혁 문화교육팀장은 “지역 문화는 지역 주민의 문화교육 및 문화 역량을 강화하는 기능을 담당한다”고 밝히며 지역문화예술교육 활성화 전략으로 지역 중심의 문화예술교육 사업체계 구축, 지역사회 기반의 문화예술교육 전환, 문화예술교육 전문공간 조성 및 사업 재구성을 제시했다. 

충남연구원 정지은 책임연구원은 고령자 및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우대하고 청소년 문화예술교육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루어지는 국내외 문화예술교육 사례를 소개하면서 “충남 문화예술교육 추진 전략으로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문화예술교육 관련 협력체계 구축, 지역문화예술교육의 전문 인력 육성과 활용, 주민주도형 문화예술교육 활성화, 충남 우수 문화예술교육 모델 사업 발굴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종합 토론에서는 대전문화재단 김보성 실장의 좌장으로 충남도 이존관 문화정책과장 등 관계자, 충남도교육청 이선미 장학사, 충남문화재단 변상섭 부장, 당진문화재단 문옥배 사무처장, 동덕여자대학교 김춘경 교수 등이 참석해 충남 문화예술교육정책의 진흥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충남연구원은 이번 세미나에서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충남도에 맞는 문화예술교육 모델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기 위한 전략과 추진 방안을 도출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충남도와 시·군 문화정책 관계자, 문화기반시설 관계기관 담당자 등 약 80여명이 참석했다.

부부·자녀·가정 달라지는 부부 회복캠프 열린다 “아내 성화로 억지로 참여했는데 안 했더라면 평생 후회할 뻔 했습니다.”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우리 애들 결혼하게 되면 결혼예비학교 부부세미나에 꼭 참여토록 할거예요.” “전에는 남편 때문에 내가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이제는 나 때문에 남편이 얼마나 힘들었을까를 알게 되었습니다.” 열릴 때마다 부부와 커플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진행되는 1박2일 부부 캠프가 오는 26일 경기 가평 오륜 빌리지에서 열린다. ▲1박2일 부부 캠프를 진행할 전문가,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 이번 부부 캠프에는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이 참석해 보다 전문적으로 진행된다. 박성덕 원장은 ‘부부 사랑과 갈등 해결’을 주제로 참석자들에게 다가선다. 박 원장은 EBS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우리아내가 달라졌어요 등에 출연했으며, 연리지 가족부부 연구소에서 일했다. 또한 용인 정신과 전문의로 일하기도 했다. 박남석 소장은 상담 전문가로 SBS 부부솔루션 부부치료사, 채널A tv부부 심리치료사로 출연했다. 치유상담 대학 대학원 가족상담학 석사로 2017년도 국회 교육문화관광위원회 가정사역 대상을 수상했으며, 횃불 트리니티 대학원 부부사역자 강사, 총신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