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7.7℃
  • -강릉 12.4℃
  • 맑음서울 8.7℃
  • 박무대전 9.7℃
  • 구름많음대구 9.9℃
  • 흐림울산 11.0℃
  • 박무광주 11.0℃
  • 흐림부산 12.7℃
  • -고창 8.2℃
  • 흐림제주 14.2℃
  • -강화 9.3℃
  • -보은 8.9℃
  • -금산 8.1℃
  • -강진군 10.1℃
  • -경주시 10.8℃
  • -거제 12.9℃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서울역사박물관, 돈의문일대 역사와 문화 담은 ‘돈의문전시관’ 개관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이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돈의문전시관(종로구 새문안로 35-54)을 4월 17일(화) 개관한다고 밝혔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은 서울시가 조선시대 한옥과 일제강점기~1980년대 근대건물 총 30여 개 동을 리모델링해 도시재생방식으로 조성한 역사문화마을이다. 

돈의문전시관은 돈의문일대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도시재생박물관이다. 한양도성, 경희궁 궁장, 그리고 새문안로로 구획된 새문안 동네를 중심으로 공간의 역사와 공간을 구성했던 가로와 건축물, 그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돈의문전시관은 3동의 전시실과 1동의 교육관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탈리아 식당으로 사용되었던 아지오(AGIO), 한정식집 한정(韓井) 건물을 전시실로 바꾸었으며 전시실 이름도 ‘아지오(AGIO)’, ‘한정(韓井)’으로 옛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발굴 조사된 옛 경희궁 궁장(담장) 유적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유적전시실을 새로 지었으며 이조순대국 건물은 교육관으로 바꾸었다. 

전시내용을 동선별로 보면 △아지오 1층(돈의문일대의 역사) △아지오 2층(두 동네의 기록과 기억) △한정 2층(새문안 동네 사람들 이야기) △한정 1층(새문안 동네 도시재생과 사진갤러리) △유적전시실(경희궁 궁장 유적) 등 크게 5가지의 주제로 구성되어있다. 

아지오 1층(돈의문일대의 역사): 조선시대 한양의 서쪽 돈의문 일대의 삶의 모습과 풍경을 소개하고 전차의 개통과 사라진 돈의문 등 근대시기 변화상과 교통·서양외교 중심지로의 돈의문 일대 조명한다. 
  
아지오 2층(두 동네의 기록과 기억): 예전 레스토랑이었던 아지오의 공간을 재현하고, 기록작업을 바탕으로 교남동 모형과 영상 등을 통해 사라진 동네 교남동과 다시 살아난 새문안 동네를 소개한다. 

한정 2층(새문안 동네 사람들 이야기): 1960년대~현재의 도시화 과정속에서 과외방, 식당가 등으로 변해가는 동네의 변화상을 인터뷰영상 등을 통해 소개한다. 

한정 1층(새문안 동네 도시재생과 사진갤러리): 새문안 동네의 도시재생사업의 마스터플랜과 다양한 동네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소개한다. 

유적전시실(경희궁 궁장 유적): 발굴 조사된 경희궁 궁장(담장) 유적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여 전시한다. 

이중 아지오 2층(두 동네의 기록과 기억)과 한정 1층(새문안 동네 도시재생)의 전시는 이 지역의 조사연구를 오랜 기간 진행해온 구가건축(조정구 소장), 경기대학교 도시설계 도시사연구실(이상구 교수)과 협력하였다.

주요 전시물로는 경희궁을 그린 ‘채색 서궐도(西闕圖)’를 비롯한 다양한 유물과 골목 모형, 경기감영도(보물 제1394호)를 활용해 조선시대 돈의문 밖의 풍경을 생동감 있게 표현한 영상과 주민들의 인터뷰 영상 등이 있다. 

경희궁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채색 서궐도(西闕圖)’와 경희궁에서 사용되었던 ‘괴석(塊石)’을 비롯하여 ‘버튼홈즈의 여행강의(The Burton Holmes Lectures)’ 등 근대시기 서양외국인이 한국을 소개한 서적들과 일제강점기 적십자 병원에서 사용되었던 ‘벽돌’과 ‘약병’, ‘컵’, 교남동에서 수집한 ‘한옥부재’와 새문안 동네의 신평상우회에서 작성된 ‘결산보고서’ 등의 유물이 전시되고 있다. 
  
돈의문 아래를 통과하는 ‘전차모형’과 3D 프린터로 출력한 ‘한양도성 원지형 모형’, 실측조사를 통해 1/40로 제작된 ‘홍파동 골목모형’ 도 함께 전시된다. 

교육관에서는 6월부터 돈의문일대의 역사문화와 관련된 교육 강좌와 주변에 위치한 경교장, 딜쿠샤, 홍난파가옥 등 역사유적을 탐방하는 답사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끝난 지난해 11월부터 5개월간 돈의문 전시관 개관을 준비하였으며 한양도성박물관, 청계천박물관, 백인제가옥과 같은 분관으로 운영된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 1월 1일은 휴관한다.

‘호텔 카리스’, 인천 및 수도권지역 대표적인 호텔의 명가 수도권을 대표하는 '호텔의 명가' (주)호텔카리스(대표 백하은)는 인천광역시 계양구에 자리하고 있다. 호텔카리스는 인천과 부평 그리고 부천을 잇는 허브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에서도 접근성이 매우 좋다. 이에 호텔카리스는 외국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격조 높은 호텔로 평가받고 있다. 호텔카리스 백하은 대표는 “인천 지역뿐만 아니라 서울을 포함한 인근 지역도시를 방문하는 고객들까지 호텔카리스를 이용한다”고 말했다. 호텔카리스는 최근 최고급 리모델링을 마쳤다. 리모델링을 통해 180여 개의 객실은 다양한 컨셉으로 보다 현대적이고 품격 있는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게 상당히 공을 들였다. 호텔카리스는 비즈니스차 방문한 비즈니스맨이나 먹거리 기타 레저를 목적으로 편안한 휴식처를 찾는 국내 또는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좋은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호텔카리스는 비즈니스 고객이나 여행객 등 다양한 고객층이 만족할 수 있는 맞춤형 공간을 마련했다. 효율적인 공간구성은 물론 포근함과 안락함을 주는 고급 인테리어로 룸이 만들어진 것이 호텔카리스의 특징이다. 로얄스위트룸, 주니어 스위트룸, 디럭스 더블룸, 스탠다드 트윈룸, 스탠다드 더블룸,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