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1.7℃
  • -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1.8℃
  • 박무대전 2.0℃
  • 박무대구 0.8℃
  • 흐림울산 3.4℃
  • 박무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3.3℃
  • -고창 1.1℃
  • 흐림제주 5.3℃
  • -강화 0.9℃
  • -보은 1.4℃
  • -금산 0.8℃
  • -강진군 2.5℃
  • -경주시 2.1℃
  • -거제 4.7℃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카카오뱅크, 5000억 유상증자…케이뱅크도 "조만간 증자"

카카오뱅크는 지난 7일 이사회에서 5000억원 규모의 주주 배정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8일 밝혔다.

발행 예정주식은 보통주 4000만주(2000억원)와 우선주 6000만주(3000억원)다. 주금 납입 예정일은 다음달 25일이다.

카카오뱅크의 증자 이후 납입자본금은 기존 8000억원에서 1조3000억원으로 증가하게 된다.

카카오뱅크는 "대고객 서비스 시작 이후 가파른 자산 증가를 보이고 있으며,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선제적인 자본 여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증자 배경을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유상증자는 이번이 네 번째다. 가장 최근 증자는 지난해 9월 이뤄졌다. 

이에 따라 업계에선 신규 상품·서비스 출시 여력도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확보하게 될 자본 여력으로 상품 개발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특히 카카오뱅크가 지난 1월 한도를 두고 판매했던 '전·월세보증금 대출'은 목표 금액의 80%를 달성하며 순항하고 있다.  

8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전·월세보증금 대출'의 약정금액이 840억원을 넘어섰다. 사전조회는 9만1000건을 달성했다.  

지난 1월23일 카카오뱅크는 모바일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특별 한정판매 형식으로 출시했다. 출시 직후 신청자가 몰리는 발생하는 현상을 막기 위해 1000억원의 한도 금액을 두고 소진 시점까지 하루 대출 실행 제한을 뒀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목표로 했던 1000억원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당초 카카오뱅크는 한정판매 기간이 끝나면 확대 오픈을 하고 직장재직기간, 대상물건 등을 확대할 계획이었다. 

다만 한도가 소진돼도 한정 판매는 이어가게 된다. 카카오뱅크는 "한정판매 형태를 계속 유지할 것인지 보다 확대해서 운영할지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보다 먼저 출범했던 케이뱅크도 현재유상증자를 추진 중에 있다.다만 증자 규모와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말부터 1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추진해 왔지만 아직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주주가 20곳이 넘기 때문에 의사소통에도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했다.

한국투자금융지주라는 지분율 58%에 육박하는 주주가 있는 카카오뱅크와 달리 케이뱅크는 주주들의 의사결정에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케이뱅크의 주택담보대출 상품 출시가 지연되는 데는 이처럼 증자가 늦어지는 이유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이에 대해 "현재 시스템은 완료 수준까지 구축했지만 신DTI(총부채상환비율)에 이어 이달 말께 DSR(총체적상환능력비율) 등 새로운 부동산 규제 도입에 따라 관련 내용을 반영하는 데에 시간이 더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