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4 (수)

  • -동두천 -17.8℃
  • -강릉 -13.7℃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9.6℃
  • -고창 -12.4℃
  • 제주 -2.1℃
  • -강화 -15.4℃
  • -보은 -14.9℃
  • -금산 -15.2℃
  • -강진군 -9.6℃
  • -경주시 -11.9℃
  • -거제 -7.6℃
기상청 제공

정치

이수훈 주일대사 "위안부 문제, 장기적으로 접근"

이수훈 주일대사는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와 관련해 "호흡을 길게 보고, 장기적으로 접근하자"고 말했다. 

 이 대사는 지난 15일 도쿄에서 한일기자단 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상처는 가만히 두면 낫는데 자꾸 그걸 붙이고 떼고 그러다 덧나고 그럴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사는 이어 "위안부 문제는 2015년의 합의로도 해결할 수 없고, 또 한·일 간 추가적인 노력을 같이하기가 어렵다"며 "그래서 이건 더 이슈가 안 되도록 봉합하는 그런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아베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생각이 강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대통령도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명확하게 이야기를 했고, 정부 간 해결될 문제가 아니니 일본이 자발적으로 조치할 것을 이야기했다"며 "정부 간 협상으로 (일본에) 뭔가를 해라고 할 사안은 아니라는 뜻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측이 소녀상 이전을 요구할 가능성에 관해 "합의 내용을 보면 소녀상 관련해서 '노력한다'고 돼 있고, 또 '양측이 이행한다는 전제하에'라고 돼 있다"며 "우리는 (소녀상) 철거를 약속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연내 일본 방문 가능성에 관해 "올해는 당연히"라며 "한·중·일 정상회의가 있고, 그게 안 되면 단독 방문이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