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월)

  • 흐림동두천 -0.8℃
  • 맑음강릉 6.3℃
  • 박무서울 2.0℃
  • 안개대전 1.7℃
  • 박무대구 0.2℃
  • 박무울산 4.9℃
  • 박무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6.8℃
  • 맑음고창 0.8℃
  • 박무제주 12.0℃
  • 흐림강화 2.3℃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1.3℃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보람상조,연말 사회공헌 활동…부평장애인종합복지관 나눔문화행사 후원

소외 계층 위한 나눔으로 분위기 ‘훈훈’…보람할렐루야 탁구단도 사회공헌 활동 계속

보람상조(최철홍 회장)가 부평장애인종합복지관과 함께 문화 소외 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한 ‘찾아가는 나눔문화행사’를 후원했다고 23일 밝혔다.

 

보람상조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부평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열리는 나눔 행사를 후원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홍만택 보람상조애니콜㈜ 이사와 보람상조애니콜㈜ 사회봉사단, 이광영 부평장애인종합복지관장 및 관계자들이 함께 했으며, 문화 소외 노약자 및 아동·청소년 100여명을 위한 간식차와 샌드 아트 공연을 후원했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 “우리 주변의 모든 이웃이 따뜻하고 즐거운 연말을 맞을 수 있도록 매년 문화 행사를 후원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나눔 활동을 통해 문화 혜택에서 소외된 어려운 이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보람상조 실업탁구팀 보람할렐루야선수단도 재능기부에 나선 가운데 이날 인천의 한 탁구장에서 오광헌 보람할렐루야 감독이 탁구동회원에게 탁구용품을 전달했다.

 

보람할렐루야는 아마추어 탁구인들을 위한 봉사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0일 부산남구 노인복지관에서는 어르신을 위한 일일탁구교실을 열었다.

 

또한 지난달 28일 충남 당진 실내 체육관에서 진행된 ‘제4회 보람상조배 전국 오픈 생활체육탁구대회’에서는 보람할렐루야 소속 김대우 선수가 아마추어 선수와 시합을 벌이며 한 수 가르쳐 주기도 했다.

 

이처럼 보람그룹은 ‘상조는 나눔’이라는 기업 이념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연계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부평장애인복지관과는 다년간 인연을 맺으며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10월에는 부산남구노인복지관과 후원 협약과 지역 어르신을 위한 상1하나로 축제 후원, 11월 14일에는 장봉혜림원에 사랑의 PC를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 범위를 계속 넓혀가고 있다.


역사음악연구소 주최, ‘100년 전 어느 봄 날’ 개최 역사음악연구소(소장 박용진)이 주최하고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후원한 ‘100년 전 어느 봄 날’ 2018 고양시의 노래 음악회가 1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하이든홀)에서 역사음악연구소 오현승 단장의 사회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삼일절 ▲그리운 금강산 ▲일제탄압의 아픔들 ▲마이 웨이 ▲승리의 함성 ▲아름다운 나라 ▲ 기미독립만세운동가 등 다채로운 노래로 채워지며 100년 전 일어났던 3·1 운동을 추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프로그램 브로슈어 인사말을 통해 “역사음악연구소는 고양시 관내 초등학교를 찾아가 고양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교육이 있는 찾아가는 음악회’를 통해 고양시 역사 알리기와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다가오는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100주년을 맞이하는 매우 뜻 깊은 해”라면서 “이와 관련된 주제로 진행되는 오늘 공연은 시민들이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장”이라고 덧붙였다. 박용진 역사음악연구소장은 “예로부터 충절의 도시로 유명했던 고양시 출신의 독립운동가의 뛰어난 살신성인의 발자취가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