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맑음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3.9℃
  • 맑음대전 13.7℃
  • 박무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8.5℃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9.5℃
  • 맑음고창 13.4℃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IT기술이 바꾸는 장례 新풍속도…드론 장례 등장

日에선 로봇이 독경하고 장례 진행

정보통신(IT) 기술이 장례 풍속도마저 바꾸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초입에 등장한 드론 장례가 시작됐고, 일본에서는 로봇이 장례식을 진행하는 진풍경도 벌어지고 있다.

 

드론은 무선전파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 항공기다. 카메라, 센서, 통신시스템 등이 탑재돼있고, 25g부터 1200kg까지 무게와 크기도 각양각색이다. 처음에는 군사용도로 개발됐지만 최근에는 고공 촬영용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미국에서는 모 회사가 배달에도 활용하는 등 쓰임새가 무궁무진하다.

 

드론의 대량생산으로 생산가격이 낮아지면서 키덜트 제품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누구나 부담없이 드론을 구매하고 사용하는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농약을 살포하고, 공기질을 측정하거나 드론 레이스를 벌이기도 한다.

 

이처럼 다양한 곳에 쓰이는 드론이 장례분야에도 진출했다. 유족들이 장례를 치르고 나온 유골을 드론에 실어 보낸다. 드론은 비행을 하다 바다에 유골을 뿌린다. 드론에 위치정보시스템(GPS)이 있기 때문에 어디에 유골이 뿌려졌는지 좌표까지 접할 수 있다. IT기술이 장례문화도 바꾸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에서는 한술 더 떠 로봇 스님이 장례식을 진행한다. 일본에서는 보통 스님들이 독경을 하며 의식을 집전한다. 일본은 절에서 시주를 받지 않는다. 이때문에 스님들은 호구지책으로 장례식을 진행한다.

 

스님에 장례를 맡기면 드는 평균 비용은 약 24만엔(한화 240만원)이다. 적잖은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았고, 한 업체가 독경하는 로봇을 개발했다. 대여 미용은 5만엔(50만원)이다. 이 로봇은 일본 동경 장례박람회에도 등장해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카드키를 대면 나타나는 유골함도 있다. 일본 동경 도심지에 위치한 장례식장들은 카드키를 대면 1~2분 안에 유골함이 나타나는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한술 더떠 아예 묘지가 없기를 바라는 사람들도 있다. 이에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묘지를 조성하는 서비스도 시작됐다. 매년 제사를 지내줄 사람이 없어 자신이나 가족의 묘를 이 세상에 남기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서비스다.

 

이처럼 IT기술이 장례문화를 서서히 바꾸고 있다. 앞으로 또 어떤 기술이 나와 장례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줄지 기대된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