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2.3℃
  • 대전 21.3℃
  • 대구 21.5℃
  • 울산 20.8℃
  • 흐림광주 21.1℃
  • 부산 21.4℃
  • 흐림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5.0℃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룩셈부르크, 비즈니스에 초점 맞춘 국가우주기구 출범시켜

기업을 끌어 모으고 인적 자원을 개발하는 한편 혁신적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교육 및 연구 인프라를 지원함으로써 룩셈부르크 대공국(Grand Duchy) 우주 산업의 향후 경제적 발전 촉진을 목표로 룩셈부르크 우주국(Luxembourg Space Agency, 이하 ‘LSA’)이 12일 공식적 출범했다. 

룩셈부르크 경제부(Ministry of the Economy) 산하의 이 기구는 룩셈부르크를 이끌어가는 유수의 학술기관과 연구기관 그리고 기업 및 지역사회는 물론 룩셈부르크의 공공 및 민간 부문 이해당사자들로 이루어진 광범위한 생태계 내의 다양한 공공 기관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룩셈부르크는 30여년이 넘게 활기차게 우주 경제 환경을 조성해 온 협력적 상용 이니셔티브를 추진하는데 앞장 서 왔다. 그 중 가장 성공적이었던 사례는 1985년 정부가 지원하는 유럽인공위성협회(Société Européenne des Satellites, 이하 ‘SES’) 창설인데 이 협회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상업용 위성 운영기관이다. SES와 더불어 우주 관련 서비스 및 사업들이 추가적으로 개발되었고 지금은 상업용 우주 산업활동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거의 2%에 달해 유럽 내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룩셈부르크는 2005년 유럽우주국(European Space Agency, 이하 ‘ESA’)에 정회원으로 가입해 룩셈부르크 대공국 기업들이 ESA 연구개발 프로그램과 우주 탐사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토대를 마련한 바 있다. 룩셈부르크 경제부가 가장 최근에 취한 조치는 2016년의 스페이스리소스(SpaceResources.lu) 이니셔티브 출범이었는데, 미래의 우주 경제를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감으로써 룩셈부르크가 우주 자원 탐사 및 활용 분야를 선도하는 개척자로서 국가의 입지를 확고히 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룩셈부르크 우주국은 혁신적 우주 개발을 촉진할 자금 조달을 위해 다른 여러 협력기관들과 함께 공공 부문의 재정 지원과 민간 투자자들을 통한 대안투자 준비기금으로서 벤처 캐피탈 투자상품을 마련하고 있다. 룩셈부르크 우주 기금(Luxembourg Space Fund)은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있고 기술을 갖춘 신생 우주 기업들에게 주식형 펀드를 제공할 수 있도록 초기 자본 1억유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티엔 슈나이더(Étienne Schneider) 룩셈부르크 경제부 차관은 “정책과 프로그램, 그리고 자금조달이 어우러져 룩셈부르크가 오랫동안 우주 산업을 지원해 온 것을 바탕으로 룩셈부르크 우주국은 혁신을 지향하는 우주 기업의 설립을 더욱 독려하는 한편 이 나라가 상업용 우주 개발과 첨단 산업의 본거지가 되는 유럽의 발판이 되도록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며 “룩셈부르크는 앞으로 동반자가 될 수 있는 우주 산업의 주역들을 기꺼이 환영하고 지지하며 이들의 발전을 뒷받침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우주국(ESA) 사무총장인 얀 워너(Jan Wörner)는 “룩셈부르크가 우주 산업 역사에서 이토록 중대한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며 “ESA는 폭 넓은 서비스와 방대한 전문지식을 통해 룩셈부르크 대공국과 확고한 공조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럽 입장에서 룩셈부르크우주국과 ESA간의 협력은 우주 분야에서 유럽의 이상을 구체화할 수 있는 우주관련 기관 네트워크를 통해 우리의 능력을 결집시킬 수 있는 매우 훌륭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