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8.3℃
  • -강릉 10.3℃
  • 흐림서울 10.6℃
  • 구름많음대전 8.9℃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조금울산 14.2℃
  • 흐림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5.5℃
  • -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5.8℃
  • -강화 10.1℃
  • -보은 7.0℃
  • -금산 7.9℃
  • -강진군 12.6℃
  • -경주시 8.7℃
  • -거제 15.1℃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서울시교육청과 민주주의 현장탐방 프로그램 운영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 이하 사업회)가 서울시교육청에서 주최하는 ‘민주체험 올레길’의 운영 주관 단체로 선정됨에 따라 서울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민주주의 현장탐방 프로그램 ‘민주야, 탐방가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서울시 소재 중·고등학교 120학급을 대상으로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2017년 교과서와 연계한 프로그램 자료집 총 6종을 개발 완료함에 따라 올해는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꾸려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규 탐방 코스로 4·19 혁명을 주제로 한 ‘대학로길’을 선보이며 6월 민주항쟁의 주요 현장을 둘러보는 ‘명동길’도 핵심 코스가 될 예정이다. 

사업회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에서 주최하는 ‘민주체험 올레길’의 운영 주관 단체로 선정되어 ‘민주야, 탐방가자’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이 프로그램에 2년간 중·고등학교 150학교 240학급 70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교육부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서울학생배움터 서울교육인증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탐방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선 사업회 이사장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민주화운동의 역사와 함께 풍성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서울의 민주화운동 길’을 걸으면서 민주주의가 얼마나 아름답고 소중한 것인지 그 의미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참가 신청은 11일(수)부터 16일(월)까지 ‘민주로드’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추첨을 통해 공정하게 대상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2018 민주체험 올레길 ‘민주야, 탐방가자’ 코스 

-대학로길: 사업회->혜화동 로터리(동성고등학교 4·19 혁명 기념비)->마로니에 공원->서울대 의대 본관->성균관 
-명동길: 사업회->명동성당->서울YWCA->향린교회->KEB하나은행 본점->그레뱅 뮤지엄->서울광장->덕수궁->성공회성당

영화인들 부천에 ‘국립영화박물관’ 건립 추진… 부천시 “적극 환영” “영상문화콘텐츠산업 집적지 시너지효과 극대화”부천시는 5일 영화인들이 상3동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내 ‘국립영화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부천시 관광콘텐츠과 영상콘텐츠팀에 따르면 ‘국립영화박물관 부천 건립 유치 추진위원회’가 지난 2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두대문집에서 발족했으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조직위원장 정지영 감독과 이춘연 씨네2000 대표를 공동추진위원장으로 위촉됐다. 또 국립영화박물관 필요성과 부지 등 전반적인 타당성 검토 및 건립을 추진할 추진위원회 기획단장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PiFan→ BiFan) 초대 프로그래머이자 집행위원장을 지낸 김홍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부기획단장은 박신의 경희대학교 경영대학원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가 맡았다.국립영화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에는 이은 영화제작가협회장ㆍ심재명 명필름 공동대표ㆍ신철 영화사 신씨네ㆍ㈜로보트태권브이 대표, 안정숙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관장,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조직위원장인 배우 장미희, 안성기, 봉준호, 윤제균 등 국내 영화인 30명이 참여하고 있다.이날 국립영화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 발족식에 참석한 김만수 부천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