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9.6℃
  • 흐림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6.8℃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6.4℃
  • 천둥번개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7.8℃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8.3℃
  • 구름조금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효과’ 정치판 흔드는데…집안싸움 중인 與

경선연기론 놓고 드잡이 하기도

URL복사

【STV 차용환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취임에 따른 컨벤션 효과가 정치판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집안싸움에 골몰하고 있다.
 
외부에서 혁신 압력을 받고 있지만 당장 1년도 남지 않은 대선을 두고 드잡이를 하고 있는 형국이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경선 연기론’을 놓고 논쟁 중이다.
 
이낙연·정세균 등 친문(재인) 대권주자들은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비문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선 연기는 없다”고 일축하고 나섰다.
 
경선 룰을 놓고 내홍이 깊어지자 역시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의원은 CBS라디오에 출연해 “대선 경선 연기론 논의 자체도 국민들이 볼 때 (민주당) 자기들끼리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국민들께서 한국 정치를 지긋지긋해하고 낡은 정치를 바꾸기를 원한다. 계파정치, 줄 세우기, 세 과시, 뻔한 대세론으로 정치를 하는 분들이 얼마나 많냐”면서 “대통령 후보들 중에서도 그렇다. 다르게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 출범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기획단장을 누가로 할지 놓고 이러는데 답답하다”면서 “국민은 단장이 누구냐가 궁금한 게 아니고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누구고 그것을 만들어 내기 위한 과정에서 민주당이 그야말로 들썩들썩하고 두근두근한 정책 경쟁을 하느냐가 궁금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대선기획단장으로 39세인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 김해영(44) 전 민주당 의원 등 젊은 인재를 고려하고 있다.
 
다만 당에서는 단순히 이준석 국힘 대표의 대항마 차원에서 젊은 대선기획단장을 고려하는 것은 너무 정치공학적인 조처라는 시선도 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