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8 (수)

  • 맑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8.5℃
  • 맑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3.3℃
  • 맑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코로나로 장례방식 패러다임 달라진다?

주목받는 이색 장례法…바다에 산호로 설치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맹위를 떨치면서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이 바뀌고 있다.

수없이 많은 변화 중 전통적인 장례방식의 변화도 눈에 띈다.

영국 BBC는 점점 많은 사람들이 사후 장례법을 바꾸길 원하고 있다는 내용의 뉴스를 최근 전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되며 장례업계가 장례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자 전혀 새로운 방식의 장례법이 각광을 받는 분위기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한 인도에서는 화장하지 못한 시신이 갠지스강에 몰리면서 전 세계가 충격을 받았다.

본래 인도에서는 갠지스 강변에 시신 화장 후 유골과 재를 강으로 흘려보내는 전통이 있지만 최근 코로나 사망자 급증으로 화장 비용이 배로 치솟자 시신 자체를 떠내려보내는 일이 속출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에서도 코로나 사망자가 속출해 화장·매장되지 못한 시신이 냉동 트럭에 보관 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자 사람들은 기존의 전통 장례방식에서 벗어나 신선한 장례방식을 찾기 시작했다.

미국 플로리다의 회사 ‘이터널리프’는 1998년부터 화장한 고인의 재를 바다 밑에 보관해준다.

친환경 콘크리트 소재로 만든 인공 암초를 유골함으로 삼아 관심을 집중 시키면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시애틀의 ‘리컴포즈’는 시신퇴비화 방식의 장법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 회사는 팬데믹 이후 가입자가 크게 늘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심지어 우주선에 화장한 재를 함께 실어 쏘아 올리는 서비스도 20년 전부터 등장해 최근 주목을 받고 있다.

팬데믹이 바꾼 환경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특히 장례 분야의 변화는 한국 상조·장례업계 관계자들도 눈여겨 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양 암초장은 한국 정서에 맞게 변경·적용 시키는 방법도 고민해봐야 한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문화재단, 금요일 밤에 만나는 예술시리즈 ‘Friday Night Live’ 개최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이종원)은 매월 1회 다양한 장르의 공연 예술을 선보이는 시리즈 기획 공연인 ‘Friday Night Live(이하 FNL)’를 8월 13일(금) 오후 7시 30분 반석아트홀에서 개최한다.7월 퓨전 국악 장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공연은 현악 8중주 실내악을 선보인다.1부에서는 쇼스타코비치의 현악 4중주 8번을 연주자 8명으로 구성해 더욱 풍성한 소리로 선보이며, 이어지는 2부에서는 멘델스존의 천재성을 대변하는 작품으로 알려진 현악 8중주를 통해 인상적인 선율로 공연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이번 공연에는 앙상블 컨시언스가 출연한다.각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연주 기량을 가지고 활발한 연주를 펼치는 바이올리니스트 웨인린(Wayne Lin), 권수현, 한경진, 정원영과 비올리스트 윤진원, 이기석 그리고 첼리스트 장우리, 박성근이 출연하며 특히 현재 대구시립교향악단에서 악장을 맡고 있는 정원영 바이올리니스트가 예술감독을 맡아 공연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릴 예정이다.FNL은 국내·외 문화예술계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예술인과 작품을 발굴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 예술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화성시문화재단이 기획한 시리즈 프로그램이다.재단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