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0℃
  • 맑음강릉 30.4℃
  • 맑음서울 33.2℃
  • 구름많음대전 32.6℃
  • 구름많음대구 30.9℃
  • 구름조금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30.0℃
  • 구름많음고창 31.4℃
  • 구름많음제주 30.9℃
  • 맑음강화 31.6℃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2.1℃
  • 맑음경주시 ℃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SJ news

大法 승소에도 허가 안 내준 대구 동물화장장…또 大法에

대구 서구 동물화장장 최종 판결, 해 넘겨

URL복사
 

대법원까지 가서 승소판결을 받았지만 끝내 동물화장장 허가는 나지 않았다. 이번에는 건축 허가만이라도 해달라는 행정소송이 또 다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해를 넘긴 행정소송의 끝은 어떻게 날까.

인구 242만여 명의 대도시 대구광역시에는 변변한 동물화장장이 하나 없다.

민간사업자 A씨는 ‘동물화장장 건립계획에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2017년 3월 대구 서구 상리동 1천924㎡ 터에 2층짜리 1동 건물 건축 허가를 신청했다.

이 건물에는 동물 화장시설, 전용 장례식장, 봉안시설 등이 포함됐다.

서구청은 건축 허가 신청을 같은 해 5월 반려했다. 이에 A씨는 서구청을 상대로 ‘건축 허가 신청 반려 처분 취소 소송’을 냈으며, 1년 동안 소송전을 벌였다.

그리고 2018년 8월 16일 대법원에서 A씨는 최종적으로 승소했다.

하지만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여론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서구청은 도로 폭, 환경 영향 등을 이유로 건축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A씨는 2019년 5월 서구청을 상대로 건축 허가만이라도 해달라며 다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1심에서는 A씨가 승소했다. 서구청은 인근 학교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논리 등을 내세웠는데 법원은 “신청지에 동물장묘시설이 설치되더라도 토지나 지형의 상황으로 보아 그 주변 학교 및 시설의 기능이나 이용 등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했다.

이 같은 판단은 2심인 고법에서 뒤집혔다. 대구고법은 서구청이 화장장 예정지 진입도로 미확보를 이유로 건축허가를 허락하지 않은 점과 이를 완화할지 말지 결정하는 것은 행정청의 재량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