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SJ news

美 여성 장례지도사의 생생한 르포르타주 나왔다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가엾은 부모로부터 ‘고맙다’ 인사받아”


여자는 처음으로 면도해준 남자를 기억한다.”

 

인상적인 문장이 많은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은 미국의 여성 장례지도사가 쓴 르포르타주다.

 

저자인 케이틀린 도티는 미국의 20대 장례지도사로 생생한 화장장 르포르타주를 써냈다. 도티는 어린 시절 우연히 쇼핑몰에서 추락사한 아이를 본 이후 죽음에 대해 끌리게 됐다.

 

대학 시절 중세사를 전공하며 죽음을 둘러싼 문화적 맥락과 역사에 대해 공부하고 결국 장례지도사가 됐다.

 

도티는 이 책에서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 맞닥뜨린 경험을 통해 독자들에게 ‘죽음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유쾌하고 신랄한 여자 장의사의 좋은 죽음 안내서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 표지

 

서양 문화권에서는 ‘메멘토 모리(Memento Mori)’라는 라틴어 격언이 있다. ‘죽음을 기억하라’는 뜻의 이 격언은 언제나 죽음을 생각하면서 삶을 더 소중히 여기라는 의미다.

 

도티는 화장장에 출근해 시신의 상태를 체크하고, 화장로에서 빠져나온 재를 어쩔 수 없이 맞닥뜨린다. 그녀는 책에서 “나는 (아이 잃은) 가엾은 부모들로부터 ‘잘 보살펴주고 염려해 줘서 고맙다’는 인사까지 받는다”고 말했다.

 

이 책은 죽음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면서도 저자가 시종일관 유머러스한 태도를 잃지 않는다는 강점이 있다. 죽음이 무겁지만, 죽음에 이를 때까지 열심히 살아온 이들에 대한 응원의 태도를 잃지 않는 것이 도티가 보여주는 강점이다.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은 과학 저술가로 유명한 메리 로치를 연상시킬만큼 문체가 매끄럽고 매력적이라 수많은 독자들이 끌릴만 하다. 상조·장례업계에 종사하는 이들이라면 더욱더 그렇다. <뉴욕타임스>는 이 책에 대해 “솔직하고, 철학적이며, 참여적이다”라고 평할 정도다.

 

한편 한국에서도 양수진 장례지도사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 별에서의 이별』을 펴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양수진 지도사도 도티 지도사와 마찬가지로 20대에 장례업계에 뛰어든 재원이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