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7.5℃
  • 구름조금대구 15.6℃
  • 구름많음울산 17.4℃
  • 흐림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8.5℃
  • 흐림고창 17.1℃
  • 박무제주 18.9℃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6.0℃
  • 흐림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SJ news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한 상조·장례업계의 대응은

유족·조문객 피해입을라…방역 철저히 체크


전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혼란에 빠진 가운데 상조업계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장례식은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인이 돌아가신 날과 발인하는 날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연기하거나 취소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상조업체들은 장례지도사에게 필수적으로 마스크를 착용케 하고, 빈소 앞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 사용을 유도하는 등 철저히 방역 작업에 임하고 있다.

 

상조업계에 따르면 각 업체는 장례식 과정에서 코로나19가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방역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전 국민적인 재난 상황을 극복하는 마음으로 방역작업에 최선을 다해 유족들의 마음을 다독인다는 계획이다.

 


모 상조업체 관계자는 “전국 장례식장의 방역을 철저히 강화해 조문객들의 피해를 막고 있다”면서 “특히 빈소 앞에 비치된 손 소독제의 사용을 유도해 바이러스 유입을 사전 차단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상조업체 관계자도 “평소와 다르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것에 거부감을 보이는 유족도 있지만, 사태가 엄중한만큼 마스크 착용 요청을 따라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퍼진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은 가시지 않는 모습이다.

 

장례식이 치러지기만 하면 빈소에 수백명 씩 몰리던 대형 장례식장은 평소와 달리 한산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장례식장을 방문한 A(47)씨는 “친구들을 대표해 혼자 조문왔다”면서 “5명분의 조의금을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례업계도 방역을 철저히 하며 유족이나 조문객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만들어낸 진풍경이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