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5 (월)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1.9℃
  • 구름조금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조금대구 30.2℃
  • 구름조금울산 29.9℃
  • 맑음광주 29.4℃
  • 맑음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조금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30.6℃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SJ news

대전추모공원, 자연친화 현대화 시설로 거듭난다

2027년 착공, 2030년 정비 완료

대전지역의 장례문화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대전추모공원이 2030년까지 자연 친화적인 현대화 시설로 재탄생한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장사종합단지를 신축하는 것보다는 기존 시설인 대전추모공원을 재정비한 후 활용하는 쪽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이는 최근 대전세종연구원이 제출한 ‘장사시설 수급에 관한 중장기계획 및 장사종합단지 입지선정에 관한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다.
 
시는 장사종합단지 입지 선정을 위해 도시계획·교통·환경·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후보지 선정 평가위원회’를 만들고 서구 괴곡동·봉곡동, 중구 구완동, 동구 장척동 등 4곳을 후보지로 선정했다.
 
 
 
4곳 후보지에 대한 자연환경 등 평가를 실시한 결과 기존의 서구 괴곡동에 위치한 대전추모공원을 리모델링하는 게 좋다는 결론이 나왔다.
 
기존 시설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는데다 교통 편의성과 확장성 등이 고루 평가받았다.
 
새로운 장사종합단지를 조성하게 될 경우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대 의사에 부닥칠 가능성도 감안했다.
 
시는 올해 대전추모공워 현대화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타당성 조사에 들어간다.
 
또한 국토교통부에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승인을 요청하고 토지 보상 등 절차를 밟는다.
 
예정대로 행정 절차가 진행되면 2027년 착공돼 2030년 완료된다.
 
한편, 경기 가평, 전북 정읍 등 전국 각지에서 추모공원이 개장·확장되고 있다. 추모공원은 지역 장례문화 발전에 앞장서는 존재로 발돋움하고 있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