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10.1℃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9.5℃
  • 흐림대구 13.0℃
  • 흐림울산 13.8℃
  • 구름조금광주 11.5℃
  • 흐림부산 13.4℃
  • 흐림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5.4℃
  • 구름조금강화 9.7℃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SJ news

문재인 대통령이 보인 ‘가족장’의 품격…조문·조화 거절

조문객 돌려보내고 비공개로 진행된 장례 행사

문재인 대통령이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장례식장을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렀다. 떠들썩한 장례식장을 선호하는 한국의 장례문화가 문 대통령의 가족장을 계기로 변화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 모친상은 지난달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장례미사를 엄수하며 마무리됐다.
 
장례는 고인의 유지에 따라 가족과 친지만 참석하는 ‘가족장’으로 치러졌다. 평소 검소했던 고인이 원했던 장례방식이라,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과 주요 인사들의 조문 및 조화를 거절했고, 조문 온 시민들도 모두 돌려보냈다.
 
장례미사 역시 비공개로 진행되며 소박한 가족장이 진행됐다. 이 같은 가족장에 대해 시민들은 ‘신선하다’는 반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청와대
 
서울에 사는 김아무개(57)씨는 “문 대통령이 모친상을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른 것은 사리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산에 사는 조아무개(38)씨 또한 “장례식장에서 일일이 조문객들을 맞이하며 힘들어 하는 것보다 고인을 알고 지냈던 사람들끼리 추모하는 게 낫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전에 사는 이아무개(45)씨는 “문 대통령이 공인이기 때문에 가족장을 택한 것이지만, 일반인이 장례를 알려주지 않았다면 서운했을 것”이라는 의견도 내놨다. 아직 한국사회의 정서상 ‘가족장’은 시기상조라는 것이다.
 
여전히 조문객이 많고 조화가 많이 놓여야 ‘고인의 마지막길을 제대로 보내드리는 것’이라는 인식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다만 화장 후 자연장의 비율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수목장 이후 일반인들의 수목장(자연장) 문의는 꾸준히 늘고 있다.
 
일본에서는 급격한 고령화로 인해 ‘가족장’이나 ‘직장’이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한국은 여전히 ‘3일장’ 문화가 강고한 상황이다.
 
상조업계 전문가들은 “한국에 가족장이 정착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입을 모았다.

서울문화재단, ‘멀티탭: 감각을 연결하기’ 전시 개최 “감각이 다른 우리, 만날 수 있을까?”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장애·비장애 예술가가 서로 다른 언어와 감각을 교류하는 과정을 담은 전시 <멀티탭: 감각을 연결하기>를 11월 6일(수)부터 10일(일)까지 JCC아트센터(종로구 창경궁로)에서 개최한다. 국내에서 유일한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와 서울시의 대표적인 시각예술 레지던시인 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에서 총 7명의 예술가들이 5개월간 진행해온 공동창작 워크숍의 결과물을 한자리에 선보인다. 전시명에 담긴 ‘멀티탭’은 하나의 콘센트에서 동시에 다양한 전기기구를 연결해 사용하는 제품을 의미한다. 이번 공동창작워크숍 전시는 전기신호와 같은 ‘예술적 영감’을 표현하는 예술가의 다양한 감각과 작업방식을 ‘멀티탭’처럼 연결해주고 공감하는 창작과정을 담았다. 참여 작가는 각각 ‘병풍풍경’과 ‘Happy Hour’란 두 팀으로 나뉘어 작업을 진행했다. ‘병풍풍경’팀은 △신이피(금천예술공장, 영상/설치) △최일준(신당창작아케이드, 금속조형) △홍세진(잠실창작스튜디오, 회화) 등 총 3명이 참여했다. 홍세진 작가의 <병풍과 풍경>이라는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이 팀은 ‘병풍’과 ‘풍경’에 대해 작가가 의도했던 시선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