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1℃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9.4℃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SJ news

4·16 추모공원…2022년 안산 화랑유원지에 조성한다

세월호 참사 8년만에 조성…찬반 논란 거세질 듯

4·16 세월호 추모공원이 2022년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들어섰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 8년 만이다.
 
화랑유원지는 세월호 참사 당시 분향소가 마련됐던 곳이다. 좋은라이프가 당시 분향소를 마련하고 운영해 조문하는 국민들을 위로한 바 있다.
 
경기 안산시는 지난 2일 국무조정실 ‘4·16세월호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로부터 ‘안산시 추모 시설 건립 계획’이 심의 의결됐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3일 밝혔다.
 
안산시 추모 시설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것으로 가칭 4·16 생명안전공원이라는 이름으로 지어진다.
 
시는 내년까지 디자인 공모 및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1년 착공, 2022년까지 조성한다.
 
추모공원 조성 예산을 놓고 그간 안산시는 중앙정부와 갈등을 빚어왔다.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 예시도
 
윤화섭 안산시장은 올해 2월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설명회에서 ‘추모공원 조성사업에 범정부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윤 시장 취임 전에 안산시와 해당 사업을 ‘지방자치단체 자본보조 사업’ 방식으로 조율됐다”며 난색을 표했다.
 
다만 시가 추모시설 부지를 요청한 정부의 제안을 수락하고, 정부도 공원 조성 예산 208억원, 경기도가 예산 40억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약속 받았다.
 
총선이 7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확정된 추모공원이 예정대로 지어질 수 있을지 조금 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안산시 내에서도 찬반이 엇갈리기 때문이다.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것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납골당만은 절대 안된다’는 입장을 유지하는 시민단체도 있기 때문이다.
  
일단 시는 추모공원을 예정대로 건립하겠다는 입장이다. 윤 시장은 “화랑유원지 내 건립을 둘러싼 일부 반대 여론이 있지만 생명과 안전의 중요성을 되새길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묘지도 사람하기 나름?...추모공원으로 대변신은 무죄 지난 추석 때 어머니의 묘를 찾은 A씨(59, 서울)는 깜짝 놀랐다. 성묘 차 추모공원을 찾았는데 예전의 ‘공동묘지’ 분위기와는 확연히 다르게 보였기 때문이다.어머니를 모셨던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사람들이 무서워하고, 꺼려하던 공동묘지가 추모공원으로 변모하면서 사람들에게 한층 친숙해졌다.‘공동묘지’라고 하면 일단 공포 이야기의 소재로 다뤄질 정도로 기피 대상이었다. 밤이면 죽은 자들이 돌아다닌다는 풍문까지 겹쳐 사람들이 두려워했다.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매장보다는 화장, 그리고 자연장을 택하면서 공동묘지는 주민들과 함께 하는 추모공원으로 진화하고 있다.추모공원에는 자연장을 마련해 디자인이 대폭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기존의 매장 방식으로는 봉분을 쌓아 누가 봐도 ‘묘지’ 느낌이 강했지만 자연장으로 탈바꿈하면서 기존의 숲과 다를 바가 없다.명패가 있어 추모객들이 삼삼오오 찾아와 시간을 보내다 간다. 추모와 관계가 없는 지역주민들까지 산책을 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설 자연장지는 사용료도 저렴하다. 또한 추모공원 입구에 카페도 설치하고 멋들어진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끈다.일부 추모공원에서는 음악회까지 개최하며 추모객과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