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7.9℃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8.8℃
  • 구름조금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5.4℃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한선재 신임 경기도 평생교육진흥원장 "평생학습으로 미래 사회 준비" 포부

한선재 전 부천시의회 의장은 지난 5일 재단법인 경기도 평생교육진흥원 제5대 원장으로 취임했다. 

한 원장은 취임인사에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31개 시군과의 네트워크의 힘과 평생교육 추진역량에 체인지업 캠퍼스(舊 경기영어마을)의 우수한 교육시설이 함께 합쳐져 청소년부터 중장년층을 모두 아우르는 평생교육 기관으로 발돋움 하였다”고 말했다. 

또한 한 원장은 “진흥원이 다양한 인적, 물적 자원을 바탕으로 재도약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는 이때 평생학습을 통해 미래 사회를 준비하고 성숙한 새로운 경기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와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최근 4차 산업혁명과 인구 고령화로 평생교육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급변하는 사회에서 평생교육은 이제 더 이상 개인의 선택이 아닌 필수의 시대로 접어들기 때문에 진흥원의 역할과 책임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한 원장은 “청소년시절 본인의 꿈은 이소룡 같은 ‘무술배우’였지만 연예인은 배고프다는 현실적인 문제앞에 포기하였다”면서 “16년동안 부천시 의원을 하면서 유아, 초, 중, 고, 대학 등 교육현장에서 익힌 노하우와 10년동안 교육관련 의회 상임위 활동한 경험으로, 새롭게 혁신하는 평생교육기관으로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과 인적자원은 국가 경제발전에 중요한 역할이며 소득수준을 결정하는 핵심요소로서 양극화로 인한 사회불평등은 사회와 정치가 해결해야 할 가장 큰 과제이기도 하다”면서 “일자리와 연계되는 평생교육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 원장의 포부가 가득한 취임 일성이 우렁찼다. 

“새로운 경기도의 도정철학과 1천3백만 도민들의 삶을 바꿀수 있도록 평생교육의 지평을 넓혀나가겠습니다.”

역사음악연구소 주최, ‘100년 전 어느 봄 날’ 개최 역사음악연구소(소장 박용진)이 주최하고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후원한 ‘100년 전 어느 봄 날’ 2018 고양시의 노래 음악회가 1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하이든홀)에서 역사음악연구소 오현승 단장의 사회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삼일절 ▲그리운 금강산 ▲일제탄압의 아픔들 ▲마이 웨이 ▲승리의 함성 ▲아름다운 나라 ▲ 기미독립만세운동가 등 다채로운 노래로 채워지며 100년 전 일어났던 3·1 운동을 추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프로그램 브로슈어 인사말을 통해 “역사음악연구소는 고양시 관내 초등학교를 찾아가 고양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교육이 있는 찾아가는 음악회’를 통해 고양시 역사 알리기와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다가오는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100주년을 맞이하는 매우 뜻 깊은 해”라면서 “이와 관련된 주제로 진행되는 오늘 공연은 시민들이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장”이라고 덧붙였다. 박용진 역사음악연구소장은 “예로부터 충절의 도시로 유명했던 고양시 출신의 독립운동가의 뛰어난 살신성인의 발자취가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