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1 (수)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3.7℃
  • 흐림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5.9℃
  • 구름조금울산 8.8℃
  • 맑음광주 6.1℃
  • 구름조금부산 10.3℃
  • 맑음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12.4℃
  • 맑음강화 5.2℃
  • 구름조금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5.0℃
  • 구름조금경주시 5.2℃
  • 구름조금거제 9.7℃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상조업계를 구해라’ 상조업체 커밍데이 어떤 형식으로 진행?

행사 내용·장소 고심하는 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가 ‘상조업체 커밍데이’(가칭) 행사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상조업체 커밍데이’는 위기에 빠진 상조업체 관계자들을 한 자리에 불러모아 생존과 상생을 도모하는 행사다.

 

자본금 기준을 기존 3억 원에서 15억 원으로 5배 상향 조정한 할부거래법 개정안 시행이 2달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상조업계 구조조정은 피할 수 없는 칼날로 다가오고 있다.

 

공정위는 상조업체의 무분별한 도산을 막아 궁극적으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때문에 ‘상조업체 커밍데이’를 기획하고 행사를 준비중이다.

 

하지만 문제는 어떤 형식으로, 어디서 행사를 진행하냐는 것이다. 이전까지 상조업체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일도 드물었거니와 워낙 교류가 없었던 탓에 일회성 만남으로 서먹함을 극복할 수 있겠느냐는 예상이 나온다.

 
상조업계 한 관계자는 “최소 2~3차례는 만나야 업체끼리 이야기라도 오갈 것”이라면서 “일회성 행사로 그치면 탐색전만 하다 끝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공정위도 행사의 형식과 장소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상조업체를 한 데 불러모으기도 어렵거니와 업체들 간의 오작교 역할을 해야하는 것은 꽤나 어려운 일”이라면서 “쉽지 않겠지만 손 놓고 있을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공정위는 늦어도 11월 중에는 ‘상조업체 커밍데이’를 성사시킨다는 방침이다. 공정위는 특히 상조업체의 자본금을 상승시키기 위한 방편으로 인수합병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자본금을 증액하기 위해서는 인수·합병을 제외하면 상조업계 외부의 투자를 유치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려운 방안”이라면서 “활발한 인수합병이 일어나면 업계를 위해서도, 나아가 소비자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