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1 (목)

  • -동두천 -13.0℃
  • -강릉 -4.2℃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1.3℃
  • 박무광주 -3.3℃
  • 맑음부산 -0.2℃
  • -고창 -5.1℃
  • 연무제주 4.5℃
  • -강화 -11.0℃
  • -보은 -10.9℃
  • -금산 -10.4℃
  • -강진군 -5.4℃
  • -경주시 -4.3℃
  • -거제 0.4℃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문예출판사, ‘글쓰기가 두려운 그대에게: 혼자서 익히는 글쓰기의 기초’ 출간

문예출판사가 보통 사람들은 쉽게 지나치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은 절대 놓치지 않는 작고 사소한 것에 숨겨진 49가지 성공의 비밀을 담은 책 ‘결국 성공하는 사람들의 사소한 차이’를 출간했다. 

대입 논술, 이력서, 기획안 그리고 SNS 글쓰기까지 삶 곳곳에서 글쓰기의 역할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글쓰기’를 두려워한다. 

왜 우리는 이렇게 글을 어렵게 여길까. 재능이나 전문 지식이 없어서일까. 아니다. 1995년 ‘문학사상’에서 시로 데뷔한 후 201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서 중편소설로 인산문학상 받은 고수유 작가가 저술한 ‘글쓰기가 두려운 그대에게’에 따르면 글쓰기의 기초가 다져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흔히 잘 쓰는 비결로 다문다독다상량(多聞多讀多商量, 많이 듣고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하라)을 꼽는다. 하지만 누구보다 이를 실천한 지식인들도 글쓰기의 기초가 부족해 비문을 사용하는 등 영 아닌 글을 쓰는 경우가 다반사다. 

간결한 문장을 쓰는 법을 아는 것, 정확히 묘사하는 법을 아는 것, 글쓰기에 필요한 습관을 지니는 것 등이 고수유 작가가 초심자에게 강조하는 글쓰기의 기초들이다. 평범할 수 있는 이 조언들이 말하는 바는 간단하다. 천재성이 아니라 정확하게 표현하는 습관 꾸준히 글을 쓰는 습관이 글쓰기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것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결국 자기 생각을 표현하는 일이다. 그리고 글쓰기의 기초를 배운다는 것은 생각을 정리하는 법을 배우는 것과 같다. 글로 질문을 할 것인지, 글로 답을 내릴 것인지,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 등 글쓰기의 기초는 생각에 방향성을 결정하는 일을 돕는다. 

즉 글을 쓰고자 하는 동기는 생각에 있을지라도 글쓰기를 지속하는 힘은 기초에 있다는 것이다. 글에 방향이 없다면 내용을 전달할 수 없고 소통이 없으면 글을 쓰는 즐거움도 줄어든다는 말과 같다. 

고수유 작가의 ‘글쓰기가 두려운 그대에게’는 글쓰기 기초를 다지고 오래도록 글을 쓰고 싶은 사람을 위해 저술된 도서다. 글쓰기의 기초와 습관에 관한 조언을 담았으며 이문열, 신경숙, 김훈, 김용택, 한강, 정민, 최재천, 법정스님 등 한국을 대표하는 명필가들의 문장을 인용하여 좋은 글의 예를 소개하기도 한다. 이 책에서 독자는 저자가 제시한 글쓰기 이론을 명문장에 대입해 자신의 글을 평가하거나 필사를 해볼 수도 있다.



한국스토리문인협회, ‘제7회 스토리문학상 시상식’ 개최 도서출판 문학공원을 기반으로 설립된 한국스토리문인협회가 27일 서울 혜화동 마로니에공원에 위치한 예술가의집 2층 다목적홀에서 2018년 신년회 및 2017년 제7회 스토리문학상과 2017년 계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한 신인들에 대한 신인상작품상 시상식을 개최했다.이날 행사는 윤나영 시낭송가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김순진 스토리문학 발행인(한국스토리문인협회 회장)과 지성찬 스토리문학 주간을 비롯하여 건설교통부장관을 지낸 김용채 전 국회의원, 김제방 역사학자, 김용언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오경자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이사장, 이후재 전 KBS아나운서, 장희구 시인, 양상구 현대문학사조 발행인 등 150여명의 문인들이 참석했다.이번 제7회 스토리문학상에는 대상에 김제방 역사학자(시인, 수필가), 시부문에 양현주 시인, 시조부문에 장문 시조시인, 소설부문에 은애숙 소설가, 수필부문에 임경애 수필가가 영예의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김제방 작가는 시집 9권 수필집 12권과 도서출판 문학공원에서 한국현대사, 조선왕조사, 한국중고대사, 성공한국사 등의 다양한 역사서를 저술 출판해왔다.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한국현대사’를 6권이나 집필하여 우리나라 역사를 완성하였는데 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