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33.6℃
  • 구름조금강릉 32.1℃
  • 맑음서울 34.5℃
  • 구름조금대전 34.3℃
  • 구름조금대구 33.1℃
  • 맑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0.6℃
  • 맑음부산 30.6℃
  • 구름많음고창 32.0℃
  • 흐림제주 30.3℃
  • 맑음강화 32.6℃
  • 맑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3.1℃
  • 구름많음강진군 32.1℃
  • 구름조금경주시 32.3℃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정치

尹 “120시간 일” 발언에 후폭풍 거세다

“대선 포기했나” 비판도…"말꼬리 잡기" 반론

URL복사


【STV 신위철 기자】야권의 유력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 52시간제를 비판하고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고 발언해 후폭풍이 거세다.

특히 여권에서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문제삼고 나섰다.

강병원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노동을 바라보는 윤 후보의 퇴행적인 인식에 입을 다물지 못하겠다”며 “타임머신을 타고 쌍팔년도에서 오셨습니까”라고 비난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영국 산업혁명 시기 노동시간이 주 90시간,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주 98시간 노동”이라며 “4차산업혁명 시대에 120시간 노동을 말하는 분이 대통령 하겠다고 나서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진짜 대한민국인지 헷갈릴 정도다. 요즘 말로 이거 실화냐?”라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우원식 의원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농단 때 보여주었던 재벌에게 단호했던 모습은 검찰의 힘자랑이었을 뿐이었다”며 “대권가도에 올랐으니 재벌들 저승사자가 아니라 보디가드로 전업하겠다는 공개 선언”이라고 성토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의원총회를 통해 “전태일 열사의 시대에도 120시간 노동을 정치인이 입 밖으로 꺼내는 것은 어불성설이었다”며 “참으로 암담하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의 발언을 옹호하는 이들도 있었다.

윤 전 총장은 120시간 노동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 아니라 ‘52시간제의 맹점’을 지적한 것이고, 업종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되어야 함을 강조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윤 전 총장은 스타트업 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고충을 들었고, 이들과의 면담과정에서 120시간 이야기가 흘러나왔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여권과 정의당과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본질이 아닌 말꼬리 잡기 식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