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3.3℃
  • 맑음울산 23.5℃
  • 박무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4.1℃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SJ news

日 최초 이동식 장례용 차량 4월부터 영업

산악·섬에서도 간편하게 장례 可

URL복사
일본은 초고령화의 영향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에는 장례형태가 전국적으로 가족장이 50% 내외였다. 코로나 이후에는 밀집, 밀폐, 밀접 등 3밀을 피하기 위해 가족장이 약 90%로 가족장이 더욱 확산되는 추세에 있다.



▲지난 4월부터 일본에서 영업을 개시한 이동장의차가 제의를 위해 문을 개방한 모습이다.
 

이러한 현실을 감안하여 일본의 장례그룹회사인 “길상”이 도시는 물론 산악지역이나 섬 지역에서도 간편하게 장례를 할 수 있도록 이동식 장례차량을 선적하여 장례행사를 하기 위해 아래와 같이 트럭을 개조한 특수차량으로 장례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이동식 장례용 차량에는 별도로 화장실이나 또는 종교인들이 대기할 수 있도록 “지원차량”도 준비되어 있다고 하며 대형 트럭 안에 장례식 설치가 15분 안에 가능하다고 하며 그 내부구조는 다음과 같다.

 

▲지난 4월부터 일본에서 영업을 개시한 이동장의차.
 

트럭 안의 공간이 다다미 16조 즉 12.96㎡의 넓이이며 그 공간을 외부로 더욱 확장 또는 줄였다가 하는 가변성의 장치(사진 8번)로 되어 있어 조문객과 유족 포함 20명을 수용가능하게 되어 있다.

장례식장 내부(트럭)는 입구와 출구가 별도로 되어 있어 조문객이 서로 부딪치는 경우가 없도록 되어 있으며 트럭 내에는 장송곡 등 음향설비를 갖추고 특히 차량 측면에는 실시간 모니터를 설치하여 외부에서도 장례식장 내부의 상황을 알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이동장의차의 내부 도면.
 

특히 다리가 불편한 조문객의 경우에는 휠체어에 앉은 채로 트럭에 올라가 조문이 가능하며 혹한기와 혹서기에 관계없이 냉방과 난방장치가 되어 있어  조문객이 편한 상태에서 조문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동장의차 내부에서 장례식을 치를 수 있다.


일본은 장례업의 경우 세계에서 가장 치열하게 경쟁하는 사회이며, 그 어려운 상황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 각종의 새로운 아이디어로 주민에게 어필하는 사회이다. 위의 사례는 한 장례회사의 사례에 불과하나 2020년 현재 65세 이상 노인이 3,617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28.7%인 초고령 사회 속에서의 장례업 변화를 알 수 있는 사례이며 이러한 상황은 우리의 미래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문화

더보기
성공한 공직자,김동현의 순수 에세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 지성적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에세이로 주목받는 책 30여 년 동안 고위공직에 몸담았던 김동현(전,한국지방재정공제회)이사장이 1급 고위 관리관으로 퇴직한 이후, 자연인으로 쓴 순수 휴머니즘 에세이들을 묶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의 첫 신간을 출간해 출판계는 물론 공직사회에서도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동현 전 이사장은 기성 문예에 등단한 정식 작가는 아니지만, 수필 문학가가 문학성, 즉 예술성을 지향하며 쓴 수필 이상의 에세이 맛을 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록 예술성을 지향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지성적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에세이로 주목받고 있다. 김동현 에세이를 읽은 사람들은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에세이 성격을 띄었으며 김 이사장의 풍부한 독서의 바탕이 독자들이 미처 읽지 못한 또는 읽었지만 까맣게 잊고 있는 책의 교훈적 내용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에서 찾을 수 있다. 공직자, 공직을 꿈꾸는 이들에게 필독서로 추천 저자가 행정고시 출신으로 고위공직에 오른 사람이라고 하여 글을 잘 쓰는 게 아니다. 에세이를 쓰는 감성과 얼마간 문장 다루는 솜씨를 갖춰야 호소력 있는 에세이가 나오는데 김 이사장은 그러한 선입견을 깨고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