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9.7℃
  • 구름많음서울 10.1℃
  • 흐림대전 12.4℃
  • 대구 12.4℃
  • 흐림울산 13.7℃
  • 흐림광주 16.0℃
  • 흐림부산 14.8℃
  • 흐림고창 14.4℃
  • 박무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1.9℃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1.7℃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정치

오세훈 “文 독재자 발언 ‘망언’ 아니다”

“내곡동 의혹제기에 가족 힘들어”

URL복사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는 31일 내곡동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시세보다 낮은 보상을 받았다”면서 “다 해명된 것”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여권의 계속된 의혹제기에 가족들이 만신창이가 됐다는 하소연도 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독재자”라고 표현하는 등 여권을 향해 원색적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 “토지보상가는 271만원이다. 당시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을 조회하니 시가 평균은 317만원이다. 평당 40~50만원을 손해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시가보다 1원이라도 더 받았다면 '시장' 영향력이 미쳤다는 오해의 소지가 있지만 시가보다 낮게 보상받았다. 모든 문제는 해명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해명이 바뀌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대응하다 보니 표현이 과하거나 부정확한 표현이 있었다”면서 “존재를 몰랐다고 표현한 게 큰 죄냐”라고 반문했다.

오 후보는 “이 문제가 제기되고 나서 처가집은 패닉, 거의 초토화 상태다. 혼란스러워하고 서로 지은 죄도 없이 미안해 한다. 아내가 제 눈치를 보고 저도 제 아내 눈치를 본다. 상처가 될까봐”라면서 “장모는 펄펄 뛰다가 다음날 전화해 걱정을 했다. 온 집안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공시지가 상승으로 인한 세금부담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올해 (공시지가를)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종부세 기준을 6억에서 9억으로 상향조정하고 일가구 일주택 ‘재산세 면제’ 등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협업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은) 선거 앞에서 적응이 빠른 정당”이라면서 협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