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9.3℃
  • 박무대전 19.7℃
  • 구름조금대구 20.8℃
  • 구름조금울산 19.6℃
  • 맑음광주 20.0℃
  • 맑음부산 21.3℃
  • 구름조금고창 18.5℃
  • 맑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SJ news

장례 예의는 중요하다…마라도나 시신 인증샷 파문

살해 협박까지 당한 상조회사 직원

URL복사

디에고 마라도나 시신 앞에서 셀카를 찍어 파문을 일으킨 아르헨티나 상조회사 직원 클라우디오 페르난데스.
 

세계 축구의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시신 앞에서 셀카를 찍어 소셜 미디어에 올린 40대 상조회사 직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마라도나는 최근 심장수술을 받은 후 갑작스레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마라도나의 고국 아르헨티나는 깊은 슬픔에 빠졌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3일 간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하기도 했다.

그런데 마라도나를 애도하는 기간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

2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일간 클라린 등에 따르면 마라도나 시신 앞에서 상조업체 직원들이 ‘기념 사진’을 찍어 소셜 미디어(SNS)에 올려 파문이 커졌다.

클라우디오 페르난데스(48) 등 3명은 마라도나 장례식에서 운구를 담당한 상조업체의 직원들이다.

그런데 이들이 마라도나의 관뚜껑을 열고 엄지를 치켜드는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 앞서 상조업체 대표는 마라도나의 사진 유출을 막기 위해 염을 하기 전 세 사람의 휴대폰을 회수했다.

염이 끝나고 휴대폰을 돌려준 후 대표가 경찰과 이야기를 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우자 관뚜껑을 열고 사진을 찍은 것이다.

이들이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게재하자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마라도나의 변호사는 트위터를 통해 “이 잔인한 행동의 대가를 치를 때까지 가만있지 않겠다”고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이들은 살해협박까지 받고 있다. 마라도나는 거의 종교의 신으로 떠받들어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들의 사진 촬영이 ‘신성모독’으로 여겨지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사진을 촬영한 상조업체 직원들은 모두 즉시 해고됐다. 다만 사건의 여파가 가라앉지 않은 만큼 살해 협박은 이어지고 있다. 클라우디오 페르난데스는 현지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용서를 구한다”고 호소했다.

문화

더보기
성공한 공직자,김동현의 순수 에세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 지성적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에세이로 주목받는 책 30여 년 동안 고위공직에 몸담았던 김동현(전,한국지방재정공제회)이사장이 1급 고위 관리관으로 퇴직한 이후, 자연인으로 쓴 순수 휴머니즘 에세이들을 묶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의 첫 신간을 출간해 출판계는 물론 공직사회에서도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동현 전 이사장은 기성 문예에 등단한 정식 작가는 아니지만, 수필 문학가가 문학성, 즉 예술성을 지향하며 쓴 수필 이상의 에세이 맛을 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록 예술성을 지향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지성적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에세이로 주목받고 있다. 김동현 에세이를 읽은 사람들은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에세이 성격을 띄었으며 김 이사장의 풍부한 독서의 바탕이 독자들이 미처 읽지 못한 또는 읽었지만 까맣게 잊고 있는 책의 교훈적 내용이, "나도 그대의 희망이고 싶다"에서 찾을 수 있다. 공직자, 공직을 꿈꾸는 이들에게 필독서로 추천 저자가 행정고시 출신으로 고위공직에 오른 사람이라고 하여 글을 잘 쓰는 게 아니다. 에세이를 쓰는 감성과 얼마간 문장 다루는 솜씨를 갖춰야 호소력 있는 에세이가 나오는데 김 이사장은 그러한 선입견을 깨고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