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8℃
  • 흐림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조금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9.5℃
  • 흐림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0℃
  • 흐림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서울대 홍용택 교수팀, 유연 신축성 디스플레이 개발 핵심에 다가서

URL복사
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유연 신축성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인쇄 공정 기반 투명 전극 패터닝 기술과 이를 활용한 주름 구조 기반의 신축성 유기 발광 소자의 화질 개선 기술을 개발했다.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전기·정보공학부 홍용택 교수 연구진(박종장, 김건희, 정수진 연구원)이 인쇄 공정 기반의 유연 신축성 발광 소자 구현을 위한 두 가지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고 9월 28일 밝혔다.

유연 신축성 디스플레이 응용을 위한 차세대 투명 전극 소재로 각광받는 은 나노와이어는 미세 패턴 형성 공정의 복잡도와 높은 단가, 낮은 접착도 등 기술적인 장벽이 있었다. 특히 용액공정에서 쉽게 성능이 저하되는 유기물층 상부에 직접 은 나노와이어 투명 전극을 형성하는 기술은 난제로 여겨졌다.

이에 연구진은 기존에 보고했던 PEDOT:PSS(전도성 고분자) 기반의 투명 전도성 유기 전극 형성 공정을 크게 개선했다. 잉크젯 프린팅으로 패터닝한 PEDOT:PSS 전극 템플레이트를 활용하여 유기물, 플라스틱, 유리 등 다양한 표면에 은 나노와이어 전극 패턴을 전사하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인쇄한 템플레이트의 폭에 따라 수 마이크로미터 폭까지의 은 나노와이어 미세 패턴을 형성할 수 있으며 전사되는 은 나노와이어의 양을 조절함으로써 전극의 투명도를 동시에 조절할 수 있다.

또한 PEDOT:PSS 전극에 나노와이어가 파묻힌 형태로 전사되어 다양한 표면과의 접착도 역시 크게 향상되는 결과를 얻었다. 이 기술을 통해 연구진은 투명 터치스크린 패널, 유연 무기발광소자 어레이, 전 용액공정 기반 유기 발광 다이오드를 제작하여 다양한 적용 가능성을 보였다.

더불어 신축성 유기발광소자 개발을 위해 발광 영역 내에 물리적인 주름 구조를 넣어 늘어나도 발광 특성이 저하되지 않는 기술에 대한 연구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폴리이미드 바니시와 같은 수 마이크로미터 두께의 필름 위에 발광 소자를 만든 후, 신축성 기판 위에 전사하여 주름 구조를 형성하는 기술을 많이 적용하고 있다.

이 경우 수백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매크로 주름 구조로 인해 기계적 신축 특성은 향상되지만 동시에 화질의 왜곡과 품질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이에 연구진은 신축성 기판 위에 직접 잉크젯 프린팅 공정으로 투명 전도성 PEDOT:PSS 유기 전극을 형성해 주름 구조를 사람이 인지하지 못할 정도인 20마이크로미터 이하 크기로 감소 시켜 화질 저하 없이 소자의 광전기적, 기계적 특성을 그대로 유지하는 인쇄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 제작된 미세 주름 구조의 유기발광소자는 2축으로 각각 120% 신축 아래서도 성능 변화 없이 동작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전극의 패턴을 잉크젯 프린팅 방식으로 형성하기 때문에 기존 방식 대비 공정 속도가 빠르고 비용이 절감되며 전도성 유기 전극의 장점을 살리면서 은 나노와이어를 통해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홍용택 교수는 “현재 두 연구 결과의 융합을 통해 저비용 전극 패턴 방식을 활용한 왜곡 없는 고성능의 고해상도 신축성 디스플레이 응용을 위한 유기발광소자 구현 기술을 연구하고 있으며 프린팅 기술을 이용하여 다양한 두께와 모양의 유연 신축성 은 나노와이어 전극을 미세 패턴으로 쉽게 형성할 수 있어 향후 신체 부착형 웨어러블 기술에의 활용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들은 국제 저명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 테크놀로지(Advanced Materials Technologies)>에 각각 6월호와 9월호 내부 뒤 표지 논문(Inside back cover paper)으로 발표됐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스플레이연구조합 지원 사업인 ‘미래 디스플레이를 위한 소재 및 소자 핵심 기술 개발 사업’의 연구 결과로 수행됐으며 삼성디스플레이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