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조금울산 24.3℃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0.8℃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3℃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5℃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SJ news

통영화장장,직원 자살사건,청와대 청원까지 등장

유족 재수사 요구…청원 하루만에 3만명 서명

경남 통영시 추모공원 화장장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 길모(51) 씨의 딸이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재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을 올렸다.

 고(故) 길씨의 딸이 게시한 ‘강제 자살 할 수밖에 없었던 직원, 재수사 청원합니다’ 제목의 청원 글은 청원 하루만인 17일 참여인원이 3만 8천 명이 넘어섰다.

 길씨의 딸이 올린 ‘재수사 국민청원’ 글을 살펴보면 “아버지께서 5월 30일 오전 근무하시던 통영공설화장장에서 스스로 목을 메어 돌아가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버지께서는 52세 나이로 10년 넘게 통영시 공설화장장에서 근무하셨고 쉬는 날에도 조금이라도 더 근무해야한다고 이야기하시며 틈만 나면 출근하셨을 만큼 성실하신 분이셨다”

 또한 “그러던 아버지 직장에 올해 2019년 1월 김모씨(40세)가 새로운 동료로 입사하였고, 아버지와 김모씨 사이에 마찰이 생겼다”면서 “그때부터 쭉 아버지는 김모씨로부터 수차례 폭언을 듣고 폭행에 시달렸지만 가장으로써 혼자서 외로이 참으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모씨의 괴롭힘은 나날이 심해졌다. 같이 계셨던 분들과 아버지께 이야기를 들은 분들의 증언에 의하면 식사 중 아버지의 국그릇을 빼앗아 머리에 부어버리고, 깨진병이 있는 곳으로 아버지를 밀어버리고, 틈만 나면 아버지를 따라다니면서 괴롭히며 ‘나는 빽이 있고, 높으신 분들을 많이 알고 있다.’, ‘내가 조선소에서 일할 때 왜 싸움닭이라고 불렸는지 보여주겠다.’며 끝이 날 때까지 괴롭히겠다고 협박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경남 통영시 추모공원 화장장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 길모(51) 씨의 딸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길씨의 딸은 “(어머니가) 수차례 시청 측에 사무실 등 cctv 설치 요청을 넣고 함께 근무할 수 없다고 입장을 이야기 하였으나 시청에선 모르쇠로 일관하였고 돌아오는 대답은 ‘어디 여자가 남자들 일하는데 끼어드냐’, ‘12살이나 어린사람에게 당한게 자랑이냐, 쪽팔리지도 않냐’는 등 수치심을 주는 대답뿐이다”면서 “사건이 있었던 전날에도 김씨의 폭언과 폭행은 이어졌고 오후 4시 반경 아버지께서 급히 어머니께 전화를 하셔서 경찰을 불러 달라 도움을 청하셨고 어머니는 통영시청에 전화 하였으나 돌아오는 말은 가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실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이야기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씨 입사 이후 아버지는 끝없이 괴롭힘 당하시며 아버지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도움을 요청했으나 결국은 억울함과 수치심, 두려움에 내몰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시고 말았다”면서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통영시청에선 가해자에게 서둘러 사직서를 받고 퇴사 시켰다. 어머니께서는 경찰서에 조사서를 쓰러 가셔서 경찰 측에 단순 자살이 아니니 자세히 조사를 해달라고 이야기하시며 폭행당시의 상황들이 녹음 된 아버지의 휴대폰을 증거로 제출하였지만 몇 시간도 채 되지 않아 단순자살로 종결처리를 하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람을 그렇게 괴롭히고 폭행, 폭언으로 자살에 이르게 한 가해자도 금방 석방되었다”면서 “돌아가신 이후 하루종일 울면서 들어본 녹음파일에는 상스런 욕, 가족욕이 있었고, 아니면 그만이라는 식의 근거없는 낭설들로 주변사람들에게 아버지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길씨의 딸은 “아버지 휴대폰을 받아 거기에 있는 녹음파일만 제대로 들었어도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생각을 할 수 있었을 텐데 도대체 왜 자꾸만 시청과 경찰서에서는 사건을 덮으려고만 하는지, 분명 증언을 해주겠다던 증인들이 왜 아침과 저녁사이 말이 바뀌는지 모르겠다”면서 “저의 얘기는 통영시를 적으로 돌리겠다는 말이 아니라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기위해 가해자를 벌하게 도와달라는 억울한 외침”이라고 호소했다.

그녀는 마지막으로 “악독하게 cctv를 피해서 괴롭힌 가해자와 일을 무마시키기 급급한 통영시청에 대한 재수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은 뉴시스가 지난 5월 31일자에 보도해 논란이 되었으며, 통영지역에서 재수사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울내과 김상목 원장, ‘뇌짱으로 삽시다’ 출간 한울내과 김상목 원장이 “한국병 어떻게 고칠 것인가” “뇌짱기질에서 배짱기질”에 이어 “뇌짱으로 삽시다 –21세기 자아혁신의 길”을 출간했다. “뇌짱”이란 단어는 필자가 25년 전 창안해 낸 어휘로 저자는 ‘뇌짱 운동이 범국민운동으로 전개’되어 자기계발은 물론 4차산업 혁명 시대에 우리나라 발전을 견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뇌짱을 통해 우리의 자부심을 구체화하고 뇌짱운 동을 의식개혁의 대안으로 제시한다. 저자가 말하는 뇌짱은 '배짱보다 한 차원 높은 자아와 자부심'을 뜻한다. 그는 뇌짱으로 우리의 의식구조를 이해하고 의식개혁의 도구로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를 통해 사회가 당면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자아심리학이 말하는 자부심에 찾는다. 이 책에서 모두가 자아평가를 통해 자아 수준을 제대로 돌아봐야 할 때라고 강조한다. 자아능력 평가를 제대로 실시하고, 이를 기초로 참된 자아와 자부심을 증진해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무엇보다 먼저 참되고 강한 자아와 자부심을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한다. 이어 한국인의 의식구조를 성찰하고 긍정적 요소를 정리하고 자아와 자부심의 원리를 기초로 시야를 넓혀 역사와 문화인식을 돌아본다.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