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8 (목)

  • -동두천 2.7℃
  • -강릉 0.8℃
  • 서울 3.4℃
  • 대전 0.9℃
  • 대구 0.4℃
  • 울산 2.9℃
  • 흐림광주 2.9℃
  • 부산 5.6℃
  • -고창 2.7℃
  • 제주 6.5℃
  • -강화 3.5℃
  • -보은 1.0℃
  • -금산 0.6℃
  • -강진군 3.8℃
  • -경주시 0.4℃
  • -거제 4.6℃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공정위“집단소송제 도입”상조업도 하나? 소비자보호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기업 영업 비밀자료 法제출 의무도입”

공정위“집단소송 실시”기업 영업 비밀자료 法제출 의무도입”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소비자피해 예방과 보호에 큰 도움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가 소비자 분야에 집단소송을 도입하고 불공정행위로 피소된 기업에겐 기업 자료를 공개하도록 하는 제도를 마련하기로 해 상조업계에도 먹튀상조 회사에 대한 집단소송이 가능해져 소비자피해 보상에 대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소비자 단체는 기대하고 있다.

지난 22일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 집행체계 개선 태스크포스(TF)’ 최종보고서를 발표했다.
 
TF는 공정위 관련 법 집행체계 혁신을 위해 지난해 8월 외부 전문가 10인과 관계부처로 구성해 운영되었으며 11차례 걸쳐 회의를 열고 전속고발제 폐지,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등 11개 과제를 논의해 이날 최종 결론을 발표했다. 

최근 상조회사들의 잇따른 폐업으로 인해 상조회원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져가고 있는 시점에 소비자들의 공동소송으로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공정거래위원회 김상조 위원장
 
특히 상조업은 타 업종과 다르게 서민들과 노인들이 주 상조회원으로 집단소송제가 도입되어 시행하게 되면 세간의 이목과 함께 상조업계에도 비상한 관심이 쏠릴 것은 당연하다.

그동안 페업한 울산의 동아상조와 강릉의 에이스상조 서울의 국민상조 등에 대해 일부 회원들의 집단소송을 시도했지만 유야무야되어 그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 되기도 했다.
 
상조업은 다른 분야와 다르게 다수의 피해자를 야기하는 것은 물론 상조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아예 법으로 정한 50%의 부금마저도 돌려받지 못한 경우가 상당하다.

이는 상조회사가 이런저런 방법으로 소비자보전계약을 체결한 조합 또는 금융기관에 부금회원들에 대한 정보를 누락, 허위사실 보고 등의 형태로 부실하게 운영하는데 그 이유가 있다.

하지만 이번 공정위의 집단소송제를 통해 최근 분위기는 이전과 사뭇 다르다는 여론이 우세하다.
 
최근 몇 년 사이 상조시장에서는 대규모 상조회사들의 폐업으로 피해사건들이 연이어 잇따르면서 공정위도 피해대책을 적극적으로 세우기 시작해야 하는 시점에 이르렀다.

2017년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집단소송제 전면 도입과 정부 차원에서의 집단소송 지원을 약속했고, 정부 출범 후 담당부처인 공정거래위원회 김상조 위원장은 취임 직후 집단소송제 추진을 공식화함으로써 상조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이 생기게 되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