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4 (수)

  • -동두천 -17.8℃
  • -강릉 -13.7℃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9.6℃
  • -고창 -12.4℃
  • 제주 -2.1℃
  • -강화 -15.4℃
  • -보은 -14.9℃
  • -금산 -15.2℃
  • -강진군 -9.6℃
  • -경주시 -11.9℃
  • -거제 -7.6℃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검찰, 'MB 조카' 다스 이동형 부사장 오늘 소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오늘 검찰에 출석한다. 

 이명박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부품제조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의 친인척까지 빠르게 확대되는 모습이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10시 이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 부사장은 다스 최대주주인 이상은 회장의 아들이자 이 전 대통령의 조카다. 그는 불법자금 조성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다스 총괄부사장 자리에 있었지만 입사 이후 승진을 거듭한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와는 대조적으로 지난해 '총괄' 직함을 떼고 직급이 낮아졌다. 이 부사장은 현재 충남 아산공장의 책임자로 재직 중이다. 

 이 부사장이 오너 일가이자 핵심 경영진인 만큼 검찰은 이 부사장에 대한 수사가 '120억원 비자금'의 성격을 규명하는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돈과는 별도로 이 부사장이 다스로부터 비자금으로 의심되는 자금을 넘겨받은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17일 이 부사장이 과거 대표이사를 맡았던 다스 협력업체 IM을 압수수색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적폐청산위원장)에 따르면 2008년과 2009년 4차례에 걸쳐 이 회장 명의로 IM 측에 9억원이 입금됐다. 또 다스 통근버스 운영업체 대표가 이 부사장에게 72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최근에는 아버지 이 회장이 월급 사장에 불과하다고 발언한 녹취록이 공개되기도 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는 "아버지도 여기서 월급 받고 있지"라는 이 부사장의 말이 담겼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검에는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도 출석해 검찰의 조사를 받는다. 한때 '만사형통(萬事兄通)'이라는 말이 회자됐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지녔던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