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6 (목)

  • 맑음동두천 5.6℃
  • 흐림강릉 8.9℃
  • 맑음서울 6.9℃
  • 구름조금대전 7.4℃
  • 대구 9.2℃
  • 흐림울산 9.2℃
  • 맑음광주 10.2℃
  • 흐림부산 10.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8.3℃
  • 흐림보은 7.8℃
  • 구름조금금산 7.9℃
  • 맑음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8.8℃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토트넘, 밀란과 0-0…챔스 16강 탈락

손흥민 풀타임 소화…콘테 챔스부진 징크스 이어져


【STV 김충현 기자】손흥민이(31‧토트넘)이 고군분투하며 팀을 구하려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토트넘은 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AC 밀란과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0-1로 챔스리그 16강에서 탈락했다.

토트넘은 주포 해리 케인과 손흥민 데얀 클루셉스키로 삼각 편대를 이뤄 밀란을 공략했지만, 소득은 없었다.

양팀은 전반 내내 공방전을 펼쳤으나 소득이 없었다. 지리한 공방전이 이어졌지만 골망을 흔드는 슈팅은 없었다.

특히 아쉬운 건 이반 페리시치의 동선이었다. 페리시치는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윙백으로 최전방까지 매번 치고 올라와 뒷공간을 온전히 손흥민이 커버해야 했다.

손흥민은 상대 진영의 뒷공간을 빠른 속도로 파고 들어 골을 넣는 타입인데, 페리시치와 동선이 겹치면서 번번히 수비에 열중해야 했다.

손흥민과 페리시치의 동선이 겹치며 비효율적인 모습을 보이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페리시치를 빼고 페드로 포로를 교체 투입했다.

또 에메르송 로얄을 빼고 히샬리송을 넣으며 골 사냥에 전력투구 했다.

하지만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후반 32분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몰렸다. 그럼에도 토트넘은 공세를 퍼부었지만 소득은 없었고, 그대로 토너먼트에서 탈락했다.

챔스리그 토너먼트에서 매번 약한 모습을 보였던 콘테 감독을 향한 비판도 쏟아졌다.

토트넘 출신인 피터 크라우치는 ‘BT스포츠’에 출연해 “챔스리그에서 이런 식으로 경기 한다면 리그 4위에 오르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면서 콘테 감독을 강하게 비판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