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한국당, 국감 보이콧 철회하고 5일 만에 복귀

자유한국당은 30일 국정감사 보이콧을 철회하고 오늘부터 다시 국감에 참여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6일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 선임 강행을 언론 탄압으로 규정하고 국감 전면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 같은 사안을 추인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으로서는 국감 보이콧이 방송장악 음모에 대한 최소한의 항의수단"이라며 "하지만 국감을 재개하고 대여투쟁방법을 높여가는 것으로 의원들과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MBC, KBS 사장 교체가 이루어진다면 국민들도 왜 그 당시에 한국당이 국감을 중단을 하면서까지 막았는지 이해를 할 것이라고 본다"며 "우리가 무엇을 얻어내고 가져가는 기존 방식을 선택하지 않았고 야당이 할 수 있는 강력하고 최대한의 조치가 국감중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간사별로 오전에 회의가 있으면 오전에 들어갈 것"이라며 즉시 국감복귀가 실시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는 의총 시작 직전 모두발언에서 "오늘부터 복귀한다면 다른 결정이 있을 때까지 검은 넥타이를 착용하고 여성 의원들은 검은 옷을 입어 공영방송이 사망하고 있다는 걸 표현해 달라"고 말해 국감 보이콧이 아닌 다른 방식의 항의는 계속 해 나갈 뜻을 밝혔다.

  한편 이번 한국당이 국감 복귀는 11월 예산국회를 앞둔 부담감이 작용된 것으로 보인다. 또 다음달 1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8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있어 계속 보이콧을 지속할 명분을 찾기 힘든 상황이었다. 현재 국감은 정보위 등 소수 상임위를 제외하고는 30~31일 종합감사로 끝이 난다.

서울문화재단, 감각 깨우는 사운드아트 신세계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개최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26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문래예술공장은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을 10월 31일(화)부터 11월 12일(일)까지 2주 동안 문래예술공장 전관에서 개최한다.<문래공진>은 감각적 경험을 통해 소리에 접근, 사운드아트 장르를 담론화하기 위해 문래예술공장이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워크숍 프로젝트다.철공소 지역인 문래동의 장소적 특징을 바탕으로 일상 속에 숨어 있는 소리를 찾아보고, 사운드아트의 역사적인 맥락을 살피면서 보다 쉽게 사운드아트에 접근할 수 있는 방식을 제안하고자 시작되었다. 그 동안 <문래공진>은 해외 사운드아티스트들의 작업을 국내에 소개하고, 미술, 음악, 공연, 영상 등 관련 예술가를 비롯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사운드아트를 경험하게 하는 한편, 국제교류 플랫폼으로서 국내 사운드아트의 입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아왔다.올해는 7회를 맞아 그동안 진행해오던 국제사운드아트창작워크숍을 페스티벌로 확장해 ‘제1회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로 새롭게 발돋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