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소득주도성장에서 혁신성장으로…경제전략 무게중심 옮겨가나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성장'을 강조하면서 정부 경제정책의 큰그림이 소득주도성장에서 혁신성장으로 옮겨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무회의에서 "혁신성장이 소득 주도 성장 전략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의 경제정책 패러다임이 소득주도성장에서 혁신성장으로 옮겨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분배를 강조한 소득주도성장 대신 성장에 방점을 둔 혁신성장이 강조되면 무게중심이 성장에 실릴 수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소득 주도 성장은 최저임금을 올리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격차를 줄이는 방법으로 노동자의 소득을 늘리면 결국 소비 여력이 늘어나 소비와 생산이 동시에 증가한다는 수요 증대 위주의 경제전략이다.

 

이에 반해 혁신성장은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고, 신산업을 발굴해 일자리가 늘어나면 근로자 소득도 늘어 구매력이 커져 공급 측면에서 경제를 순환시키는 성장론이다.

 

그동안 정부에서 혁신성장을 강조해온 대표적 인사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다. 김 부총리는 6월 15일 취임 당시 "일자리를 늘리고 양극화는 줄이고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성장이어야 혁신성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혁신을 가로막는 각종 장벽을 허물고 기업활동을 저해하는 규제를 타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화답하듯 국무회의에서 “혁신성장에 대해 우리 경제 부처에서 보다 빠른 시일 내에 개념을 정립하고 구체적인 정책 방안과 속도감 있는 집행 전략을 마련하라”며 경제 부처가 혁신성장의 컨트롤타워임을 재확인 시켰다.

 

그동안 소득주도성장 전략이 강조되면서 벌어졌던 '김동연 패싱' 논란도 차차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이 직접 힘을 실어줌으로써 난처했던 경제부총리의 발언권이 살아나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경제가 분배나 복지만 갖고 성장하고 유지될 수 있는 게 아니란 인식을 (청와대가) 갖고 있다"고 말해 문 대통령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것임을 시사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