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5.6℃
  • 흐림서울 4.8℃
  • 흐림대전 4.3℃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3.3℃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6.2℃
  • 흐림고창 7.5℃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0.9℃
  • 흐림거제 6.0℃
기상청 제공

SJ news

장례업계, 시대의 흐름 읽어야…‘1회용품 금지’ 대세로 떠올라

차근차근 준비하고 변화해야 생존한다

장례업계에 ‘1회용품 사용금지’라는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다.
 
지난달 22일 환경부는 장례식장의 ‘1회용품 사용금지’를 2021년까지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단 세척이 용이한 컵이나 수저 등 식기류를 2021년까지 금지하고, 접시나 용기 등 세척이 까다로운 품목들은 2024년까지 규제하겠다는 것이다.
 
환경부의 계획에 따르면 2024년부터는 장례식장에서 1회용이 퇴출된다.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에 따르면 전국 장례식장에서 밥·국 그릇을 제외한 접시류 사용량은 연 2억1600만개로 756톤에 달한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1회용 합성수지 접시의 20%가 장례식장에서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막대한 1회용품을 소비하고 있는 장례업계도 1회용품 사용금지 대상에 포함되는 사실에 동의하는 것이다. 문제는 ‘장례업계가 이러한 변화에 대비가 되어있느냐’이다.
 
 
 
당장 급한 것은 세척시설이다. 정부 규제안에 따르기 위해서는 장례식장 빈소마다 세척시설을 갖춰 1회용 컵이나 수저 등을 세척해서 내놔야 한다. 하지만 빈소마다 세척실을 설치하게 될 경우 사업자가 막대한 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게 된다. 더군다나 세척을 위한 인력까지 고용해야 할 경우 장례비용이 급상승할 우려마저 나온다.
 
그나마 전문 장례식장처럼 세척시설을 추가로 설치할 여지가 있는 곳은 상대적으로 사정이 나은 편이다. 장례식장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병원 장례식장이 문제의 핵심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대다수 정부기관이나 대기업에서 소속직원이 상(喪)을 당했을 때 1회용품을 제공하는 관행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박일도 한국장례협회장은 “협회에서 사업자들을 교육하며 ‘1회용품 줄이기’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한다”면서 “정부기관이나 대기업도 소속직원이 상(喪) 당했을 때 1회용품 제공하는 관행을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화

더보기
알라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학기 교재 판매 개시 알라딘 인터넷서점은 25일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 2020년 1학기 교재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알라딘은 기존 방송대 출판문화원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했던 방송대 수업용 교재를 학생들이 좀 더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고,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방송대 학생들은 알라딘에서 수업용 교재를 단 1권만 구매해도 유선 노트를 받을 수 있으며 구매 금액대별로 에코백, 머그, 다이어리, 파우치 등 다양한 증정품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또한 개강일 투표, 응원 댓글 이벤트 등을 통해 적립금을 받아 구매 시 사용할 수도 있다.알라딘 대학교재 담당 MD 김채희 과장은 “최근 코로나 19의 여파로, 각 대학에서는 학교에 출석하지 못하는 내외국인 학생에게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온라인 강의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 강의 콘텐츠의 이용이 활발해짐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교재 판매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현재 판매 중인 방송대 교재는 총 660종이며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 홈페이지에서 ‘방송대’, ‘방송통신대’ 등의 키워드 검색 후 구매할 수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