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1.4℃
  • 구름조금서울 -3.8℃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8.3℃
  • 흐림강화 -3.5℃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로켓에 유골 실어 宇宙葬 현실화…미국서 첫 선

지구 선회하다 대기권 진입하면 연소

‘자연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인간의 소망이 드디어 우주에서도 이뤄지게 됐다.

 

화장하고 남은 유골 골분을 담은 캡슐을 인공위성에 실어 로켓으로 쏘아 올리는 이른바 ‘우주장(宇宙葬)’이 4일 새벽 미국에서 처음으로 시현됐다.

 

NHK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우주장에는 일본인 30명을 비롯해 150명 각자의 유골을 담은 소형 캡슐을 실은 인공위성이 발사됐다.

 

일본인 유족들은 로켓 발사장면을 인터넷 중계로 지켜봤다. '은하철도 999' 등 우주를 무대로 한 작품으로 유명한 만화가 마쓰모토 레이지(松本零士. 80) 또한 자신의 손톱 일부를 잘라 캡슐에 담는 생전장(生前葬)의 방식으로 우주장을 치렀다.

 

우주장은 망자의 유골을 태우고 나온 골분을 1cm 가량의 사각형 캡슐에 담아 초소형 위성에 실어 쏘아올린다.

 

위성은 지구 주위를 몇 년 간 돌다가 대기권에 진입하며 타서 소멸된다. 유골을 수납하는 사각형 캡슐 하나의 비용은 300만원 가량이다.

 

큰 풍선에 유골 골분을 실어 대기권으로 날려보내는 대기권장(葬)은 이미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우주장 또한 시장이 확대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

 

로켓으로 쏘아올려 우주공간을 돌다 다시 지구로 귀환하는 방식의 우주장은 이미 진행되고 있으며, 장차 로켓으로 골분을 달 표면까지 보내는 우주장도 실현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장례방식으로 보기 지나치다”는 비판적 시각도 있다. 하지만 땅에서 태어나 완전한 소멸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우주장은 더없이 매력적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이때문에 우주장은 기술 발전과 함께 발맞춰 발전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국방문화예술협회, 건군 70주년 시서화 예술인 특별 초대전 “나라사랑·군사랑 여망 담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건군 70주년 시·서·화 예술인 특별 초대전이 시작됐다. ‘건군 70주년 시·서·화 예술인 특별 초대전’ 기념 행사(제5회 나라사랑·군사랑·평화사랑)가 27일 전쟁기념관 1층 기획전시실 갤러리 공간에서 송상건 국방문화예술협회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송 사무총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국방문화예술협회는 2016년 9월 육사총동창회홍보위원회로 창립해 나라사랑 군사랑 문화예술사랑이라는 슬로건으로, 문화예술인들이 문화예술 작품을 통하여 나라사랑의 소중함과 문화예술의 자아실현이라는 목표를 위하여 활동했다”면서 “작품 전시회는 5회로 자체 소속작가들 중심으로 나라사랑 군사랑 문화예술사랑의 주제를 가지고 작품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문화예술협회는 내부적으로 다양한 분과 위원회 가지고 있으며 문화예술 전 분야에서 군출신 작가들과 군을 사랑하는 중견예술인들이 참여하며, 특별작품 전시회 2016년 11월 제1회 육사개교 70주년 기념 특별초대전을 시작으로 제 2회는 2017년 12월 육사사랑 특별초대전으로 개최 했으며 3회와 4회는 국회의원회관과 인천시청 각각거행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육사방문과 성남시청 호국 시화전, 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