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1.7℃
  • -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1.8℃
  • 박무대전 2.0℃
  • 박무대구 0.8℃
  • 흐림울산 3.4℃
  • 박무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3.3℃
  • -고창 1.1℃
  • 흐림제주 5.3℃
  • -강화 0.9℃
  • -보은 1.4℃
  • -금산 0.8℃
  • -강진군 2.5℃
  • -경주시 2.1℃
  • -거제 4.7℃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잇단 악재…서울시장 선거 '경고등'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잇따라 악재가 터지면서 당내 경선을 앞두고 빨간불이 커졌다. 서울시장의 경우 민주당 공천이 당선에 이르는 가장 유리한 고지라는 전망도 깨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정봉주 전 의원의 경우 'BBK 사건'으로 수감되기 전날 여대생을 껴안고 강제로 키스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위기에 직면했다. 정 전 의원은 7일로 예정했던 출마선언을 급히 연기하고, 대응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현재 무소속인 정 전 의원은 민주당 서울시당에 복당원서를 제출했지만 안희정 전 충남지사 후폭풍으로 당이 '성범죄시 공천배제'를 공언한 상황에서 승인 가능성은 높지 않다. 정 전 의원은 무소속으로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는 등 출마의지를 내비치고 있지만 그를 보는 당내 시선은 곱지 않다.  


당내 2위 주자로 박원순 시장을 위협했던 박영선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경기장에서 윤성빈 선수를 특혜 응원했다는 논란 이후 기세가 꺾였다. 박 의원은 거듭 사죄의 뜻을 밝힌 뒤, 자신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지만 반등의 계기를 찾는데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 당의 한 중진의원은 "광역단체장 후보가 초반부터 이런저런 이런저런 구설수에 연루되는 것이 그간 선거에서 찾기 힘든 일"이라고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외부 변수도 존재한다. 안철수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는 점은 박원순 시장에게 위험요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11년 보궐선거를 통해 서울시에 입성한 박 시장의 경우 당시 안 전 대표에게 양보를 받은 데 대한 정치적 부채가 존재한다. 안 전 대표측에서 '양보론'을 거론하며 공세에 나설 경우 수세적 입장에 몰릴 수 있다. 여기에 자유한국당이 서울시장 무공천을 하고, 경기지사와 인천시장을 양보받는 연대가 이뤄질 경우 지방선거 구도 자체가 급변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서울지역의 한 중진의원은 "안 전 대표가 나오면 박 시장이 양보론에 끌려다니는 선거를 해야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야당이 상호 연대해서 나올 경우 선거 구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가볍게 볼 일은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장을 냈던 전현희 의원(강남을)은 8일 "강남벨트의 정치적 구심점인 제가 자리를 지키고 선거를 진두지휘해야 한다는 당과 지지자들의 우려와 요청이 있었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