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상조장례뉴스

부여에서 장의차 통행료 갈취 반성 자정결의대회에도 비난여론 여전

수사 확대와 국민 비난 여론 거세, 파문 계속될 듯

장의차 통행료 갈취사건으로 전국적인 비난여론과 함께 한바탕 홍역을 치른 충남 부여군에서 장례 악습을 단절하기 위한 면단위 자정결의대회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수사가 확대되고 국민적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어 한동안 파문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부여군은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달 선진장례문화 조성을 위한 서한을 발송하고 그동안 이루어진 관행은 관행이 아니라 '불법'임을 천명하고, 자정 노력을 호소했다.

 

군(郡)은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논란의 중심에 섰던 옥산면과 임천면의 장례문화 개선을 위한 자정결의대회를 기점으로 종합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우선 지난달 31일 옥산면 안서리 수변공원에서 이장단, 남녀새마을지도자, 노인회 등 옥산면민 200여명이 참석해 '선진 장례문화 정착을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적 비난여론에 시달린 뒤 이미지 쇄신을 위한 불가피한 결의대회였다. 면민들은 이 자리에서 구습을 타파하고, 선진장례문화 정착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2일 임천면에서도 "시대에 역행하는 관행을 과감히 철폐하고,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드는 데 적극 동참하겠다"고 결의했다. 

 

군은 군민의식개혁범군민운동본부와 공동으로 오는 7일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 공연장에서 500여명이 참석해 '범군민 장례문화 개선 자정결의대회'를 연다.

 

 

▲충남 부여군 마을주민들이 장의차 진행을 막고 통행료 명목으로 350만원을 갈취한 사실이 확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군이 이처럼 두팔을 걷고 장례악습 파타를 위해 나선 것은 전국민적인 비난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충남 부여군 마을주민들이 장의차 진행을 막고 통행료 명목으로 350만원을 갈취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또한 이 같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전국민적 공분을 샀다.

 

경찰의 주선으로 유족과 주민들이 만난 자리에서 주민들은 갈취한 돈을 반납하고 유가족들에게 사과했다. 유가족이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사건이 일단락 되는 듯 했다.

 

그런데 지난달 24일에는 부여군의 또다른 마을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유사한 사례 제보가 언론과 경찰 등에 이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맡을 전문수사관을 특별파견하는 등 '장례방해사건 수사전담반'을 긴급 편성해 수사인력을 10명까지 확대했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언론보도 및 경찰 등에 신고되는 피해사례가 계속 늘어나는 데다 지역도 넓고 조사대상 인원이 급속히 늘어나 수사전담반을 편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국민적 여론이 악화되고, 수사가 급물살을 타자 부담을 느낀 부여군은 자정결의대회를 통해 이미지를 쇄신하고, 악습을 타파하겠다는 다짐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오는 7일로 예정된 '범군민 장례문화 개선 자정결의대회'에서 이용우 군수가 대국민 사과를 통해 성난 국민여론을 달랠 예정이다.

 

다만 장례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터질 것이 터졌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한동안 파문은 가라앉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12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다.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상영작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