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0.8℃
  • -강릉 5.6℃
  • 흐림서울 0.8℃
  • 대전 0.3℃
  • 대구 1.1℃
  • 울산 4.0℃
  • 광주 3.2℃
  • 부산 7.0℃
  • -고창 0.5℃
  • 제주 11.2℃
  • -강화 -0.4℃
  • -보은 -1.0℃
  • -금산 -1.0℃
  • -강진군 4.5℃
  • -경주시 1.2℃
  • -거제 4.5℃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취업자 9개월 연속 20%대 감소…조선업 불황여파 지속

조선업 불황의 여파로 취업자 수가 9개월 연속 20%대 감소세를 보였다.

 7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7년 12월 노동시장 동향'을 보면 조선업종 고용보험 가입자(취업자) 수는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4만2200명(23.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23.3%)과 비교하면 감소폭이 0.2%포인트 확대됐다. 고용보험 가입자 수 감소율은 지난해 4월(22.1%)부터 9개월 연속 20%대에 그쳤다.

 조선업이 밀집돼 있는 울산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5600명(29.9%), 경남은 2만1700명(23.5%)가량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전북은 지난해 6월 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여파로 2100명이 일자리를 잃었고 조선업종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800명까지 쪼그라들었다. 전남은 3000명(18.6%) 감소했다. 

 반면 고용보험 가입자 규모가 가장 큰 제조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0명 증가하면서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선박·항공기·철도차량을 만드는 '기타운송장비' 부문을 제외하면 제조업은 기계·전자통신·식료품 제조업 등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가 4만7200명 증가했다. 제조업 중 가입자 수가 가장 많은 전자통신은 1만1000명 늘었다.

 기계장비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1만5100명 증가하면서 전체 제조업 중 증가폭이 가장 컸다. 식료품(8200명), 화학제품(5700명)도 가입자 수가 늘었다. 반면 섬유와 의복·모피 업종은 각각 3300명, 2700명 감소했다. 자동차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해외 판매 부진으로 2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12월 전체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30만6000명) 증가한 1294만1000명이다. 비자발적 실업 추이를 보여주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7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6000명)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