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발리 아궁화산 분출 계속…2만4000명 긴급대피

 25일(현지시간) 화산재를 뿜기 시작한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아궁 화산이 26일에도 분출을 계속함에 따라 224개 마을의 주민 2만40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이웃 롬복섬의 국제공항은 화산재로 인한 비행사고 우려로 인해 잠정 폐쇄됐다.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아궁 화산의 분출이 계속되면서 인도네시아 정부는 비행 경보를 기존의 오렌지색 경보에서 적색경보로 상향 조정했다. 아궁 화산이 내뿜는 화산재가 롬복 섬 상공까지 덮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롬복 국제공항 측은 "27일 오전 6시까지 공항을 일단 폐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트스타와 KLM, 콴타스, 버진항공 등 항공사들은 발리를 연결하는 항공편 일부를 취소해 수천명의 관광객들이 발리 국제공항에 발이 묶였다. 발리 웅우라이 국제공항의 아리 아산(Ari Ahsan) 대변인은 발리 공항에서는 항공편 취소로 인해 승객 5500명의 발이 묶였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국립재난관리기구는 3단계 경보를 발령했다. 3단계 경보는 아궁 화산 정상으로부터 6~7.5km 내의 주민들은 모두 대피하고, 어떠한 활동도 하지 않도록 권고하는 수준이다. 발리와 롬복섬 주민들에게는 마스크가 지급됐다.

 발리 재난 관리기구에 따르면 아궁 화산은 25일 오후 5시 30분 첫 분출을 시작했으며 26일에도 폭발을 계속했다. 처음 분출을 시작할 당시 화산재는 2000m 상공까지만 올랐지만 이날 늦은 밤에는 7600m 높이까지 치솟았다.

‘2017 가정사역자 박남석·주라숙’ 부부 ‘대상’ 수상 다자녀 가정상 수상 부부들의 리마인드 웨딩, 다자녀 가정 및 저출산 극복 우수지자체상 시상, 저출산 극복을 위한 선언문 채택 등의 다양한 행사로 이어져... 2017년11월23일(목)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양승조)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유승엽)가 주최하고 (사)한국가정사역협회(회장 이희범)와 건강가정다출산 범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제2회 저출산 극복을 위한 범국민문화축제’가 개최되었다. 이 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축사에서 정부는 청년일자리 부족, 높은 집값, 사교육비 부담 등이 저출산의 근본 원인으로 진단했다. 박장관은 제3차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을 통해 고용, 주거, 교육 등 결혼과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구조적 문제에 대한 대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승조 위원장도 인사말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가장 인구고령화 속도가 빨라 초고령사회 진입에 걸리는 시간이 불과 26년인데 이는 프랑스보다 6배나 빠른 초고령 사회가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출산 문제, 문화로 극복하다’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1부 저출산 극복을 위한 포럼(특강- 조현섭 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