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7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본분류

김장겸 해임안 처리 되나…내일(8일)MBC 파업 최대 분수령

 MBC 파업 사태가 이주 최대 분수령을 맞는다.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오는 8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 처리에 나서는 가운데, 지난 6일 야권(구 여권) 이사들은 법원에 '이사회 개최와 결의 내용의 효력정지'를 요청하는 소송을 내며 '김장겸 지키기'에 나섰다. 

 방문진은 8일 오전 10시 본회 회의실에서 2017년 제7차 임시 이사회를 열어 김장겸 MBC 사장 해임 결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다.김경환·유기철·이완기·이진순·최강욱 등 여권(구 야권) 이사 5인은 지난 1일 'MBC 김장겸 사장 해임 결의의 건'을 방문진 사무처에 제출했다. 사무처는 김 사장 쪽에도 같은 날 이 내용을 통보하며 소명을 준비하라고 고지했다.

 여권 이사들은 주장하는 김 사장 해임 사유는 ▲2011년 이후 정치부장·보도국장·보도본부장 등 보도 분야 요직을 거치는 동안 방송 공정성·공익성 훼손 ▲부당전보·징계 등 부당노동행위를 실행하며 노동관계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 대상이 된 상태 ▲파업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조직 관리와 운영 능력 상실 등이다.

 이에 야권 이사들인 이인철·권혁철·김광동 이사는 6일 서울남부지법에 '이사회 개최와 결의 내용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8일 열리는 방문진 임시 이사회는 이 기간 해외 세미나 참석차 해외 출장을 떠나는 이사들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며 "이는 법적으로 의결권 침해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번 이사회 개최는 무효이며 결의된 사항도 효력을 발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고영주 전 이사장을 제외한 세 명의 야권 이사들은 9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2017 한·태국 국제방송 세미나' 참석차 이날 오전 출국했다. 이 세미나는 방문진 주최로 열린는 행사다.



  방문진법에 따르면, 안건 처리는 의결정족수 기준 없이 과반수 찬성만 있으면 가능하다. 임시 이사회 개최를 늦춘다고 해도 김 사장 해임안 처리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거라는 게 의견이 지배적이다. 김 사장 해임안은 방문진 재적이사 과반수 찬성이 있으면 의결이 가능해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곧바로 김 사장 해임 결의안 처리가 가능다. 법원이 야권 이사들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더라도 다시 임시 이사회를 열어 김 사장 해임안을 처리하면 된다.

  방문진이 김 사장 해임안을 가결하면 MBC 주주총회 절차가 이어진다. MBC는 주식회사여서 사장을 해임하려면 주총에서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한다. 방문진은 문화방송 주식 70%를 소유하고 있다.

  김 사장이 방문진 이사회의 해임안 결의에 불복, 주총 소집을 거부하고 해임안 효력 정지가처분소송을 낼 가능성도 있다. 상법상 주총 소집권은 대표이사에게 있고, 만약 대표이사가 주주 요청에도 주총을 소집하지 않을 경우 주주는 법원에 주총 소집 허가 소송을 내 승소해야 한다.

  또 김 사장이 주총에서 해임되더라도 해임효력정치가처분소송을 통해 최종 해임 결정을 법원이 판단하도록 할 가능성도 있다. 김 사장은 앞서 "자진 사퇴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1988년 설립된 방문진이 MBC 사장 해임안을 통과시킨 건 2013년 한 번 뿐이다. 김재철 당시 사장은 방문진 임원 선임권 침해 등 이유로 해임안이 통과되자 이튿날 자진 사퇴했다.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12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다.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상영작 중